전체서비스

'겸직 논란' 한국당 경북도당 신임 여성위원장 사퇴
'겸직 논란' 한국당 경북도당 신임 여성위원장 사퇴
  • 전재용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29일 21시 3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30일 수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경북도당 신임 여성위원장으로 임명됐던 윤난숙 경북여성단체협의회장이 사퇴했다.

29일 한국당 경북도당에 따르면, 윤 회장은 지난 28일 팩스를 통해 사퇴 의사를 도당에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윤 회장은 앞서 경북도로부터 보조금을 지원받는 비영리 민간단체장 자리를 맡고 있는 상황에서 특정 정당에 보직까지 맡아 정치적 중립을 훼손할 수 있다는 우려를 낳았다.

한국당 경북도당 관계자는 “윤 회장 본인은 내규상 겸임에 대한 문제가 없는 것으로 파악한 것 같다”며 “어제(28일) 당원으로서 도당에 누를 끼칠 수 없다며 팩스로 사퇴서를 접수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퇴에 특별한 절차는 없고 접수와 함께 사퇴처리가 됐다”며 “경북도청에도 사퇴에 대한 내용이 전달됐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재용 기자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