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주시, 베트남 선하그룹과 물 산업 공동추진 계약 체결
경주시, 베트남 선하그룹과 물 산업 공동추진 계약 체결
  • 황기환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31일 21시 2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01일 금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급속수처리기술·분할주입식 SBR기술 등 도입·보급 추진
주낙영 경주시장(오른쪽)과 베트남 선하그룹 레빙썬 회장이 31일 경주시청 대외협력실에서 베트남 물 산업 시장 진출을 위한 계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주시 급속수처리기술의 베트남 물산업 시장 진출이 성과를 내고 있다.

경주시는 지난달 31일 시청 대외협력실에서 주낙영 시장과 베트남 선하그룹의 레빙썬 회장이 경주시 물 정화 기술의 베트남 물 산업 공동추진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은 베트남 선하그룹에서 경주시의 급속수처리기술(GJ-R), 경주시 분할주입식 SBR기술(GJ-S)을 도입해 베트남 현지에 적합한 기술의 보급을 목적으로 이뤄졌다.

이에 따라 베트남 물 산업 공동추진에 사용되는 경주시의 특허를 명시하고, 베트남 하노이시에 설립될 연구센터의 운영 및 기술지원 등 사업 이행을 위한 구체적인 내용을 계약에 담았다.

경주시 자체로 개발한 물 정화 기술은 국내외 사업화를 활발히 추진 중이며, 특히 해외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GJ-R기술은 음용수 분야에서 각광을 받고 있으며, 국내 적용실적도 상당하다.

또한 환경부 녹색기술인증을 취득했으며 환경신기술 검인증을 진행하고 있다.

GJ-S기술은 하·폐수 처리를 목적으로 하며 안정적이고 깨끗한 처리수 생산이 가능하다.

레빙썬 선하그룹 회장은 “경주시의 수처리기술은 처리수질이 우수하고, 운전이 간편하다”며 “이는 우리 선화그룹에서 원하던 기술이며, 상수 및 하·폐수, 공업단지에서도 사용이 가능하다고 판단된다”고 밝혔다.

주낙영 시장은 “선하그룹과 베트남 지역 물 산업 진출을 공동으로 추진하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번 계약 체결을 통해 선하그룹과 상호 협력하며, 베트남 현지에 적합한 기술개발을 위한 지원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