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윤여정의 '두 번은 없다' 첫 방송 9% 돌파
윤여정의 '두 번은 없다' 첫 방송 9% 돌파
  • 연합
  • 승인 2019년 11월 03일 16시 2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03일 일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 번은 없다[MBC 제공]

배우 윤여정이 3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 작품으로 이목을 끈 MBC TV 토요극 ‘두 번은 없다’가 첫 방송부터 9%대 시청률을 기록했다.

3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5분부터 4회 연속 방송한 ‘두 번은 없다’ 시청률은 6.4%-9.1%, 7.7%-7.8%로 집계됐다. 전작 ‘황금정원’ 첫 회 시청률은 4.5%, 최종회는 9.8%였다.

첫 회에서는 남편을 갑작스럽게 잃게 된 금박하(박세완)가 복막례(윤여정)가 운영하는 낙원여인숙에서 아이를 낳고 새롭게 출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오래된 여인숙에 서로 다른 사연을 안고 모인 사람들이 실패와 상처를 딛고 재기를 꿈꾸는 과정을 그린다. 작품에서는 첫 방송부터 각 인물 사연이 알기 쉽게 전개됐다.

여러 세대 인물이 등장하고, 배경이 된 여인숙은 서울 한복판이지만 1980~1990년대를 보는 듯한 레트로한 풍경이라 과거 KBS 2TV 주말극 향수가 느껴진다는 평도 꽤 있었다.

발리에서 식당을 운영하다 오랜만에 드라마로 돌아온 윤여정은 여인숙 사장답게 남다른 카리스마를 바탕으로 극의 무게중심을 꽉 잡았고, 박세완과 곽동연은 젊은 피답게 힘 넘치는 연기를 선보였다. 오지호와 예지원은 기대만큼 극의 감칠맛을 살렸다.

한편, KBS 2TV 주말극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은 17.3%-20.3% 시청률을 기록하며 지난 26일(13.6%-13.6%) 찍은 최저점보다는 다소 올랐다. 그러나 지속해서 10%대 후반~20%대 초반 시청률에 걸쳐 부진을 면치는 못한다.

SBS TV 금토극 ‘배가본드’는 10.4%-12.8%, JTBC 금토극 ‘나의 나라’는 4.874%(이하 유료가구), tvN 주말극 ‘날 녹여주오’는 1.5%, OCN 주말극 ‘모두의 거짓말’은 0.9% 시청률을 보였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