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산경찰서, 1년간 범죄피해자 적극 지원 '눈길'
경산경찰서, 1년간 범죄피해자 적극 지원 '눈길'
  • 김윤섭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05일 21시 3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06일 수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료비·생계비·주거이전비용 등 5000여만 원 지원
경산경찰서는 지난해 11월부터 올 10월까지 1년여 동안 ‘살인, 방화, 상해’ 등 범죄 피해자 160여 명에게 ‘치료비·생계비·주거이전비용’ 등 총 5000여만 원 지원, 심리상담 176회, 법률지원 5회 등 범죄피해 시민들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고 있다

지난 8월 1일 업주로부터 돈 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한다는 이유로 흉기에 가슴을 찔려 ‘심장파열’ 상해를 입고 혼수상태에 빠져 있는 피해자가 수술비 등 병원비를 마련하지 못해 절망에 빠져 있는 가족들을 지원했다.

피해자보호전담 경찰관이 ‘경산시청, 범죄피해자지원센터’ 등에 연계해 수술비 등 치료비를 지원받을 수 있는 방안이 있는지 모색하고, 신체장애가 있는 보호자를 대신해 적극적인 피해자 지원활동으로 병원치료비 3000여만 원을 지원 받을 수 있도록 했다.

또 지난해 11월 원룸 방화사건으로 피해를 입은 건물 주인이 피해 보상을 받지 못해 건물 수리도 못하고 임대업도 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을 경찰청, 범죄피해지원센터에 지원요청, ‘화재현장 정리비용 480만 원, 세입자 주거 이전비용 95만 원’ 등을 지원했다.

김봉식 경산경찰서장은 “범죄로부터 피해를 입은 어려운 시민들의 절박한 심정을 잘 살펴 정성을 다하는 정의롭고 따뜻한 경찰이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윤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윤섭 기자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경산, 청도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