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경대 캠퍼스에 ‘동물체험파크’ 개관…11월말부터 시민·어린이에 개방
대경대 캠퍼스에 ‘동물체험파크’ 개관…11월말부터 시민·어린이에 개방
  • 김윤섭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05일 21시 3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06일 수요일
  • 10면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경대가 국내 대학 최초로 캠퍼스에 동물체험테마파크(가칭: 대경대 꿈꾸는 동물원)를 개관했다.대경대.
대경대학교가 국내 대학 최초로 캠퍼스에 동물체험테마파크(가칭: 대경대 꿈꾸는 동물원)를 개관, 오는 11월 말부터 시민과 어린이들에게 개방하고 동물조련련이벤트과 전공학생들의 실습관으로 운영한다.

‘동물체험파크’는 부지면적 9만5012㎡(건축면적 1626㎡)에 지상 2층 규모로 △농장동물(100여 종) △파충류관(500여종) △조류관(200여종)△동물체험관과 관련 어린이 도서관, 체험교육관 △이벤트관을 갖추고 있다.

외부에는 포토존과 △원숭이·공작새·양 등의 사육장이 들어서 야외현장체험을 할 수 있으며, 이벤트관(소극장)에서는 ‘체험하는 동화이야기’라는 프로그램을 통해 동화와 창작공연들을 상시공연, 살아있는 교육적 체험도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국내 대학 최초로 조성된 대경대 동물테마파크는 2017년 LINC+ 고도화 사업으로 조성계획을 수립, 2년여의 공사 끝에 지난 1일 가진 개관식에는 전공학생 110여 명과 동물 15두 등이 참석해 동물체험테마파크 개관 분위기를 달궜다.

오병모 교수( 동물조련이벤트과)는 “앞으로 신기한 곤충전과 희귀 동물, 파충류전 등을 기획해 대경대 동물체험파크가 지역에서는 유일한 체험과 교육, 놀이문화가 이루어질 수 있는 캠퍼스 명소가 될 것이다”고 기대했다.

이채영 총장은 “앞으로 대경대 캠퍼스 동물체험테마파트를 수도권 못지않은 체험환경으로 개방해 대경대학 특성화 교육현장이 시민들과 함께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전공학생들에게는 직업의 전문성을 익힐 수 있는 실습관으로 운영하게 된다”고 밝혔다.

김윤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윤섭 기자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경산, 청도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연아 2019-11-06 19:19:19
대경대 동물학대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