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검찰, 포항지진 의혹 수사…지질자원연구원 등 4곳 압수수색
검찰, 포항지진 의혹 수사…지질자원연구원 등 4곳 압수수색
  • 손석호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05일 21시 3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06일 수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범대본 "인재 확인하고도 반년이상 지나서 고소인 조사 늑장 대응"
5일 오후 대전시 유성구 가정동 한국지질자원연구원 내부 모습. 이날 서울중앙지검 과학기술범죄수사부는 2017년 포항 지진이 지열 발전에서 촉발됐다는 의혹과 관련해 한국지질자원연구원 등지를 압수수색 중이라고 밝혔다. 연합
검찰이 2017년 11월 15일 규모 5.4 포항 지진이 인근 지열발전에서 촉발됐다는 정부 조사결과와 관련해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 과학기술범죄수사부(김윤희 부장검사)는 5일 대전 유성구 소재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심지층연구센터와 포항지열발전, 사업 주관사 넥스지오 등 4곳을 압수수색 했다.

넥스지오는 포항지열발전 사업 컨소시엄 주관 업체며, 포항지열발전은 넥스지오 자회사다.

검찰은 지열발전 사업 관련기록과 포항지진 전후 관측자료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검찰은 이날 확보한 자료를 토대로 ‘포항지열발전 등이 유발지진 가능성을 인지하고도 지열발전 사업을 강행했는지’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정부조사연구단은 2017년 11월 포항에서 발생한 규모 5.4 지진이 인근 지열발전 때문에 촉발됐다는 조사결과를 지난 3월 20일 발표했다.

이에 포항지진범시민대책본부(범대본)는 포항지열발전 등이 발전소 입지 선정 당시 활성단층을 제대로 조사하지 않았고 관계기관들의 대응도 미흡했다며 넥스지오 대표와 포항지열발전 대표 등을 검찰에 3월 29일 고소했었다.

모성은 범대본 공동대표는 “스위스 바젤의 경우 규모 3.4 지진이 발생하자 바로 전격 압수수색한 것에 반해, 포항 지진은 인재라고 확인된 지도 6개월 이상이 지나서야 고소인 조사 및 압수수색을 한 것은 늑장 조사다”고 밝혔다.

손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손석호 기자
손석호 기자 ssh@kyongbuk.com

포항 북구지역, 검찰, 법원 등 각급 기관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