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세계탈문화예술연맹, 필리핀 바클로드시서 총회 개막
세계탈문화예술연맹, 필리핀 바클로드시서 총회 개막
  • 오종명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06일 21시 2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07일 목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까지 국제학술대회도 진행
권영세 세계탈문화예술연맹 회장과 필리핀 바클로드시장이 탈전시장을 둘러보고 있다.
세계 유일의 탈 관련 유네스코 NGO 자문기구인 세계탈문화예술연맹(IMACO)은 ‘제7회 세계탈문화예술연맹 총회 및 국제학술대회’가 필리핀 바클로드시에서 5일부터 8일까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필리핀 대표축제이자 최대 탈 축제인 마스카라(Masskara) 페스티벌이 열리는 바클로드시는 ‘미소의 도시’로 불리는 도시로서 지난 2017년 제6회 라오스 총회에서 차기 개최지로 선정됐다.

이번 총회는 지난 라오스 총회에 이어 유네스코로부터 공식 후원 명칭과 로고 사용 승인을 받음으로써 세계 보편 문화인 탈의 중요성과 ‘세계 탈 문화의 메카, 안동’의 브랜드를 다시 한번 국제사회에 홍보하는데 그 의의를 둘 수 있다.

‘탈 문화의 안과 밖 : 탈, 연행, 그리고 문화’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필리핀 총회는 17개국 120여 명의 탈 관련 국내·외 학자를 비롯해 문화 관련 공공기관 관계자, 탈 공연자 등이 참가한다.

특히, 정책 및 학술발표에서는 기존의 ‘연행’ 중심의 연구 방법에서 탈피해 탈 문화의 유래와 전승 양상, 공동체와 연희자 등 탈 문화 전반에 걸쳐 보다 폭넓고 깊은 토론이 진행된다.

한·필리핀 수교 70주년을 기념해 한국의 하회별신굿탈놀이, 북청사자놀음 등 한국의 중요무형문화재 탈춤을 비롯해 K-Pop, 중국 천극원의 변검, 물소매춤, 필리핀 마스카라 댄스팀 등이 참여하는 총회 특별공연이 바클로드 시민들에게 선보인다.

또한, 연맹이 보유하고 있는 탈 중 약 400여 점이 전시되는 세계 탈 전시회가 바클로드시의 특별 요청으로 인해 총회 기간을 비롯해 올해 연말까지 열린다.

권영세 세계탈문화예술연맹 회장은 “이번 필리핀 총회를 통해 다시 한번 사라져가는 탈 문화의 보존과 진흥에 대한 중요성을 국제사회에 알리고, 특히 하회별신굿탈놀이를 비롯한 한국의 탈춤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등재하는데 있어 연맹이 유네스코 인가 NGO로서 그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홍식 세계탈문화예술연맹 사무총장은 “금번 총회를 시발점으로 해서 안동시의 글로벌 인적 네트워크 수준을 보다 더 체계적이고 지속 가능한 시스템으로 구축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종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오종명 기자
오종명 기자 ojm2171@kyongbuk.com

안동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