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이철우·권영진, 독도 헬기사고 7일만에 방문…가족들 "쇼하지 말라"
이철우·권영진, 독도 헬기사고 7일만에 방문…가족들 "쇼하지 말라"
  • 전재용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06일 21시 2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07일 목요일
  • 3면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원 약속
이철우 경북도지사, 장경식 경북도의회 의장, 권영진 대구시장, 배지숙 대구시의회 의장이 6일 오후 독도 헬기 추락사고 실종자 가족이 있는 대구 강서소방서를 방문했다. 한 실종자 가족이 이철우 도지사와 권영진 대구시장에게 강력히 항의하고 있다.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경북·대구 지자체장과 각 도·시의회 의장이 독도 헬기사고 실종자 가족들을 찾았으나 쓴소리만 들었다. 사고 발생 7일 차에 뒤늦은 방문이 실종자 가족들에게는 달갑지 않은 것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장경식 도의회 의장, 권영진 대구시장과 배지숙 시의회 의장은 6일 실종자 가족들이 있는 대구 강서소방서를 찾았다.

이들은 지원단이 머무는 사무실을 둘러보고 실종자 가족들을 만났으나 가족들은 냉담한 반응을 보였다.

특히 한 실종자 가족은 이 도지사에게 “경북에서 사고가 났는데, 도지사라는 사람이 일주일이 지나 방문하는 것이 말이 되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도지사를 수행하던 한 도 관계자가 “외국에 있다 들어오는 바람에 늦었다”고 답하자 실종자 가족은 “당신 자식이라면 당장 들어왔을 것 아니냐. 무엇이 중요하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다른 가족들의 반응도 별반 다르지 않았다. 실종자 가족 한 여성은 “우리가 나라에서 하라는 대로 가만히 있으니까 가마니인 줄 안다”며 “나중에 안 왔다는 소리 듣지 않으려고 왔나. 전부 다 쇼하지 마라”고 말했다.

또 다른 가족은 권 시장에게 “지금 며칠이나 지났는데, 내가 참을 수 없다”며 “오지 마라. 오지 말고 살려내라”며 울분을 터트렸다.

실종자 가족들의 반발에 이 도지사와 권 시장은 이내 자리를 떴다.

앞서 이 도지사와 권 시장은 범정부 현장수습지원단과 만나 “지자체가 도울 수 있는 부분을 돕겠다”며 “실종자 가족들이 힘낼 수 있도록 할 수 있는 것들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전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재용 기자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현정 2019-11-07 06:51:01
사진 찍어로 쳐 오지마라 애간장이 타서 죽는 가족들 동료들앞에서 쇼도 하지말고 너거 새끼 같음 이제서야 얼굴 쳐 비추로 오겠나 다시는 저런것들 뽑아주지 말아야 국민을 개돼지로 안보지 이름 석자들 다 기억하고 있을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