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일자리 넘치는 부자 산촌 만들자"…경북도 '산의 날' 기념행사 개최
"일자리 넘치는 부자 산촌 만들자"…경북도 '산의 날' 기념행사 개최
  • 양승복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07일 21시 2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08일 금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실내체육관서 산림문화체험, 임산물 전시·직거래 등 진행
7일 포항실내체육관에서 열린 경북도 ‘산의 날’기념행사에서 참석자들이 부자산촌 결의를 다지고 있다.
경북도는 7일 포항실내체육관에서 임업후계자, 산주, 산림조합원, 숲 해설가 등 산림분야 종사자와 유관기관 임직원 등 1500명이 참여한 가운데 경상북도 ‘산의 날’기념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는 2002년 UN이 지정한 ‘세계 산의 해’를 계기로 산림의 중요성을 국민에게 알리고 산과 자연을 사랑하는 마음을 일깨우기 위해 산림청이 지정한 ‘산의 날(매년 10월 18일)’을 기념하는 행사로, 경북도 10만여 임업인이 하나가 됨과 동시에 도민들에게 산림 보호의 필요성을 널리 홍보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산림, 인간의 삶에 가치를 더하다!’라는 주제로 열린 이날 행사에는 임업인의 소통과 화합을 다지는 기념식, 산림문화체험, 임산물 전시 및 직거래, 산림재해 홍보관 운영 등 다양한 주제로 진행됐다.

또 도내 산림산업의 진흥과 임업경쟁력 강화에 기여한 우수임업인과 기관·단체에 주는 ‘제9회 경상북도 산림대상’ 시상식이 진행됐다. 산림대상은 개인부분에서 표고버섯 톱밥배지 재배법 개발에 매진해 임업분야 소득사업 표준 모델 역할을 하고 있는 임업후계자 하태현씨(58)씨가, 단체부문에는 사유림경영지도, 산림경영기반구축, 임산물 유통 활성화 등 사유림 경영활성화에 기여가 큰 포항시 산림조합이 각각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행사장에는 도 단위 임업관련 단체에서 숲해설 작품 전시, 귀산촌 컨설팅, 청정임산물 전시·판매 등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마련했고, 특히 산불 및 숲가꾸기 장비업체에서 다양한 진화장비와 임업기계를 전시하여 산불에 대한 경각심을 고취하는 자리가 됐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인구 감소로 소멸 위기에 처한 우리 농·산촌의 해결책을 지역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산림에서 찾아야 한다”며 ‘산림의 이용 방법을 다양하게 개발하고, 산촌을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만들어 일자리 넘치는 풍요로운 산촌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