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고령, 돼지농장에 막혔던 도로 10여 년 만에 뚫린다
고령, 돼지농장에 막혔던 도로 10여 년 만에 뚫린다
  • 권오항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07일 21시 2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08일 금요일
  • 6면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쌍림면~대가야읍 연결 6.9㎞ 구간중 단절됐던 340m 연말 개통
국도 26·33호선 구간인 경북 고령군 쌍림면과 대가야읍을 연결하는 6.9㎞구간 가운데 삼육농장이 자리하던 340m 단절구간이 현재 성토가 마무리된 상태여서 곧 도로개통이 임박했음을 확인할 수 있다. 아래쪽은 합천, 위쪽은 대가야읍 방면을 위에서 내려다본 7일 현재 전경.
국도 26·33호선 구간인 경북 고령군 쌍림면과 대가야읍을 연결하는 6.9㎞구간 가운데 돼지농장에 막혀 340m 단절된 도로가 최근 성토작업을 마치고 개통을 눈앞에 두고 있다.

돼지사육 농장인 ‘삼육농장’에 가로막혀 기형도로로 전락한 국도 구간을 두고, 법원의 유체동산 매각 결정에 대해 이의신청을 한 농장주에게 대법원이 지난해 10월 15일 기각 판결을 내리면서 결국 강제매각 절차에 이어 도로공사가 진척을 보게 됐다.

그동안 단절된 도로로 인해 기존도로로 비켜 연결·개통한 기형적인 도로개통이란 지적을 받아왔으며, 이로 인해 기존 국도인 쌍림농협에서 고곡 교차로까지 약 1.5㎞ (2차로) 구간의 교통량이 크게 늘면서 교통안전사고에 대한 주민불안이 높았다.

삼육농장의 강제매각 과정을 보면 지난해 1월 23일 유체동산 매각의 법원 판결을 기점으로 법원의 압류조치에 이은 경매입찰 과정에서 같은 해 6월 농장 측이 이의신청을 했지만, 4개월여 만인 지난해 10월 15일 대법원이 이를 기각했다.

부산국토관리청 발주 의령~합천 구간 국도건설공사 시행계획에 포함된 삼육농장 구간 340m 도로 연결 사업이 재개된 이번 건설공사는 모 건설사에서 시공을 맡아 현재 공정률 90%를 보이고 있으며 올 연말께 개통될 예정이다.

7일 군 건설과 관련부서 관계자는 “단절된 도로로 인해 발생한 기형도로가 정상도로로의 기능을 되찾으면서 주민불안 해소와 함께 교통흐름이 한결 좋아질 것”이란 기대감을 내비쳤다.

권오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권오항 기자
권오항 기자 koh@kyongbuk.com

고령, 성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름 2019-11-09 00:48:15
굿