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경경자청, 미 조지아주·앨라배마주 투자유치 추진
대경경자청, 미 조지아주·앨라배마주 투자유치 추진
  • 배준수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07일 21시 2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08일 금요일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동남부지역 한미상공회의소 연계 지역기업 판로 확보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은 지난 4일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시 미국 동남부상공회의소에서 소프트웨어 기업인 I사, 애틀랜타 시청 관계자 등 20명이 참가한 가운데 투자유치설명회를 열었다. 대경경자청.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은 지난 4일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시 미국 동남부상공회의소에서 소프트웨어 기업인 I사, 애틀랜타 시청 관계자 등 20명이 참가한 가운데 투자유치설명회를 열었다. 애틀랜타시에서 20년 전 출범한 I사는 로봇 소프트웨어 제작업체로 수성의료지구 와 대구·경북지역의 로봇 기업과 합작법인 설립을 타진 중인 잠재적인 투자기업이다.

대경경자청은 이번 설명회 기간 벤츠·토요타·폭스바겐 등 자동차 기업과 현대·기아·SK이노베이션·LG하우시스·한화 한국기업이 진출해 있는 미국 동남부지역 한미상공회의소와 연계해 조지아주와 앨라배마주의 지역기업과 대구·경북 지역기업 간의 협력관계 구축을 통한 투자유치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이인선 청장은 “앨라배마주는 대구·경북지역 경제와 일자리에 미치는 파급효과가 큰 자동차 부품산업이 주력산업이라는 공통점이 있다”면서 “앨라배마주와 인접한 조지아주의 지역기업 유치뿐만 아니라 자동차 부품업체들과의 합작법인 설립을 통한 대구·경북 지역기업의 판로개척과 수출증대도 적극적으로 협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배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배준수 기자
배준수 baepro@kyongbuk.com

법조, 건설 및 부동산, 의료, 유통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