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다선 중진 묻지마 용퇴론…경북·대구가 봉이냐?"
"다선 중진 묻지마 용퇴론…경북·대구가 봉이냐?"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07일 21시 2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08일 금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쇄신 이유로 또 TK홀대…지역 민심 대변할 인재육성 시급
내년 총선 대비 당 쇄신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자유한국당 초선의원 모임이 7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리고 있다.연합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자유한국당 내에서 또다시 경북·대구지역 중진의원들을 향한 용퇴 주장이 불거지고 있다.

지난 ‘탄핵 사태’ 당시 보수궤멸의 위기로 당 해체 직전까지 내몰려던 한국당을 되살린 것은 보수의 텃밭으로 불리는 경북·대구지역민들의 변함 없는 지지 때문이었다.

그런데도 현재 한국당내에서 경북·대구 출신 의원들은 제대로 된 목소리도 내지 못한 채 쇄신 분위기에 편승해 운 좋게 당내 요직을 차지한 지도부의 눈치만 보는 실정이다.

이는 총선 때마다 당 지도부의 이해득실과 계파별 나눠먹기식 공천으로 경북·대구지역 현역들을 대폭 물갈이하면서 초·재선의원을 양산해, 지역의 정치력이 약해질 대로 약해지자 보니 타 지역 정치권에서 공격을 해 와도 방어 태세를 못 갖추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따라서 정치적으로 깜이 되는 인재를 키워 다선의원을 만들고 이들이 당 지도부에 합류해 지역발전과 국가를 위해 헌신할 수 있도록 해야 한국당에 대한 역차별을 받지 않는다는 것이 지역민들의 요구다.

하지만 한국당은 총선 때만 되면 경북·대구지역 중진 용퇴론과 3선 이상 다선은 무조건 공천에서 제외해야 한다는 일방적인 주장이 나온다.

이에 다수의 지역민들은 ‘TK가 봉이냐’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이들은 지역 중진의원들에 대한 제대로 된 검증이나 평가도 없이 무조건적인 공천배제는 경북·대구 민심 이반을 자초하는 행태로 일부 인사들의 경북대구지역 주도권을 차지하려는 욕심 때문으로 의심하고 있다.

특히, 자유 우파대통합을 외치는 황교안 대표가 ‘탄핵 사태’의 책임론을 덮고 넘어가자는 주장을 펴며 당과 보수 분열을 촉발시켰던 인사들과의 연대를 추진하는 상황에서 지역 다선의원들의 용퇴를 주장하는 것은 경북·대구지역을 무시하는 행태로 보고 있다.

이에 지역 정치권에서는 ‘한국당의 최대 지지기반인 경북·대구가 당내에서 제 목소리를 못내 는 것은 지도부에 지역인사가 없기 때문’이라며 ‘지역 인물을 키워 국회와 당내에서 제대로 된 역할을 맡겨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