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독도 헬기 추락사고 9일째…수색 구역 확대
독도 헬기 추락사고 9일째…수색 구역 확대
  • 전재용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08일 14시 5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08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도 헬기사고를 수습 중인 범정부 현장수습지원단(이하 지원단)이 7일 오전 수색구역 재조정과 함께 범위를 확대하는 계획을 실종자 가족들에게 설명하고 있다.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독도 헬기사고 수습 중인 범정부 현장수습지원단(이하 지원단)이 수색구역 재조정과 함께 범위를 확대했다.

지원단은 7일 오전 11시 40분께 최초 동제 발견 위치를 기점으로 광양함은 북동방향으로 수색범위를 넓히고, 청해진함은 남동방향으로 재조정 후 수중수색을 재개했다고 밝혔다.

광양함과 청해진함은 원격무인잠수정(ROV)을 통한 기존 수중수색구역을 400m×1000m에서 500m×1200m로 변경했다.

나머지 해군함정들은 낮 시간대 수상수색에 투입하고, 잠수 지원함을 포함한 2척은 다방향 폐쇄회로(CC)TV 등을 이용해 중점 탐색구역에서 수색을 이어나간다.

독도 연안수색에는 잠수사 37명이 동원, 총 16곳으로 나뉜 구역을 살핀다.

이날 지원단의 오전 설명 이후 실종자 가족들의 질의가 이어졌다.

한 실종자 가족은 “동해 바닥이 모래인 것으로 알고 있는데, 시신이 모래로 뒤덮였을 가능성은 없나”고 물었다. 이에 해군은 “가능성이 희박하다”고 답했다.

또 다른 가족은 “해군에서 독도 인근 해역 경사가 가파르지 않다고 했는데, 일각에서는 독도 해역 경사가 심해 200∼300m 이상이라고 한다”며 “오후 설명회에서 도면을 가지고 정확하게 설명해달라”고 주문했다.

지원단 관계자는 “가족들의 궁금증에 대한 사항들을 알아보고 빠르게 답하겠다”며 “수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재용 기자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