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김무연 전 경북도지사 별세…향년 99세
김무연 전 경북도지사 별세…향년 99세
  • 김용국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09일 14시 5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09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무연 전 경북도지사. 경북일보DB

김무연(金武然) 전 경북도지사가 8일 오후 향년 99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김 전 지사는 1921년 안동 출신으로 1978~1981년 제 15대 경북도지사를 지냈다. 그는 안동농림학교를 졸업하고 문경군수, 영덕군수, 금릉군수를 지낸뒤 대구시장, 강원도지사, 경북도지사, 부산직할시장을 지냈다. 언론계에도 진출해 안동MBC와 대구MBC사장을 역임했다.

김 전 경상북도 지사는 경제개발시대 28년 동안 새마을운동 경지정리 등 지역발전에 신화적인 기록을 남긴 대표적인 청렴하고 유능한 행정가였다는 평가가 중론이다.

김 전 지사는 경북도지사 재임 시절 경주 보문관광단지를 국내 관광단지 1호로 개장하기도 했다. 또 농업 기계화를 통한 식량증산을 강조하고, 경북 팔공산을 도립공원으로 지정하는 업적도 냈다.

그는 “농민들이 호미로 농사를 짓는 모습이 서글펐다”며 “우리 농촌이 좀더 잘 살 수 없겠는가를 늘 고민했다”고 생전에 말하곤 했다. 1965년 금릉군수 시절에는 농토경지정리사업을 전국 최초로 시작해 이후 박정희 대통령 지시에 따라 전국에 해당 사업이 확산되기도 했다.

김 전 지사는 최근까지 대구시 원로자문협의회장을 지내며 대구·경북 상생발전을 위해 활동을 펼쳤다.

지난 4월에는 고인의 99세 생일인 백수연(白壽宴)을 맞아 경북도청에서 이철우 도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행사가 열리기도 했다.

김 전지사 자녀로는 김종배·충배·경숙·명숙·현숙·인숙씨가 있다. 박규석·박재선씨는 사위, 인순희· 이혜경씨는 며느리다. 빈소는 대구 경북대병원 특101호실이고, 발인은 오는 12일 오전이다. 장지는 안동시 와룡면 가구리 선영이다.

김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용국 기자
김용국 기자 kyg@kyongbuk.co.kr

대구·경북의 영상 뉴스를 두루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