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내년 총선때 지역 11곳 재·보궐선거 시행
내년 총선때 지역 11곳 재·보궐선거 시행
  • 김현목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10일 22시 2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11일 월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시장후보 당내 경선 불법 선거운동 가담 등 5곳
경북, 기초단체장·광역·기초의원 등 6곳 당선 무효형
진행 중인 재판 결과·현직 의원 도전에 추가 가능성도
내년 총선을 앞두고 총선 못지 않게 재·보궐 지방선거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경북·대구는 10일 현재 상주시장을 비롯해 총 11곳에 재보궐선거가 예정돼 있다.

또한 앞으로 남은 재판 결과나 다른 선거에 출마할 경우 추가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우선 대구는 총 6곳에서 재·보궐선거가 확정됐다.

지난 8월 자유한국당 소속 지방의원 5명은 대구시장 후보 당내경선 과정에서 대규모 불법 선거운동에 가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100만원 벌금형이 확정됐다. 이들 5명은 당선이 무효 됐으며 피선거권도 상실했다.

이에 따라 동구 지역구 시의원과 구의원 각각 2곳 등 총 4곳 북구 구의원 1곳에 대한 보궐선거가 치러진다.

북구 지역구 구의원 1곳은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당선된 구의원이 지난 7월 유권자들에게 음식을 제공한 혐의로 의원직을 잃어 재선거가 치러진다.

이미 의원직을 상실한 5명과 함께 대구시장 후보 당내경선 불법 선거운동에 가담한 동구 구의원도 의원직을 상실할 가능성이 높아 보궐선거가 추가될 가능성이 높다.

이번 재·보궐 선거로 동구의회는 다수당이 요동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동구의회는 한국당 8석, 민주당 7석, 바른당 1석 등으로 한국당이 그나마 다수당을 차지했다.

하지만 한국당 소속 의원 2명이 이미 의원직을 상실하면서 현재 민주당이 다수당으로 올라섰다. 만약 2~3곳에서 진행되는 재보궐선거에서 모두 승리하지 못하면 민주당이 다수당을 유지, 변화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경북은 기초단체장 1곳, 광역의원 1곳(포항 6선거구), 기초의원 3곳(포항 마선거구, 구미 바선거구, 울진 다선거구)에서 재보궐선거가 예정돼 있다.

경북선관위는 선거 범죄 관련 재판이 없어 당선 무효형 등으로 추가로 재보궐선거가 치러질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보고 있다.

변수는 상주시장 선거로 광역·기초 의원들이 후보로 나설 경우 재보궐선거가 열리게 된다.

현재 상주시장 선거 후보로 거론되는 현직은 현재 2명으로 전해졌다. 남영숙 도의원과 김진욱 도의원이 출마를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만큼 재보궐선거에 추가될지 관심이 높다.

재보궐 선거 추가와 별도로 10여명의 인사가 출마를 고심하는 등 상주시장 선거가 가장 큰 이슈를 끌 것으로 보인다. 이 중 김종태 전 국회의원, 김성환 상주시체육회장, 강영식 전 도의원, 성백영 전 시장 등이 상주시장에 도전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당 도당 관계자는 “재보궐선거와 관련 아직 구체적인 일정이 나오지 않았다”며 “중앙에서 공천관리위원회가 구성된 뒤에 윤곽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또 “총선에 집중되고 우선 될 가능성이 높아 시일이 더 걸릴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