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주)서한, 2430억 규모 ‘두류동지역주택조합’ 시공사 선정
(주)서한, 2430억 규모 ‘두류동지역주택조합’ 시공사 선정
  • 배준수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11일 22시 1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12일 화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중 건축심의 접수·착공 예정
지역 건설업체인 (주)서한이 시공하는 두류동지역주택조합단지 조감도.

지역 건설업체인 (주)서한이 지난 8일 시행된 ‘두류동지역주택조합’ 시공사 선정 총회에서 참석 조합원 233명 중 232표를 얻어 99.57%의 압도적인 지지로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서한은 공사비 1267억여만 원을 포함해 2430억 원 규모의 사업비로 달서구 두류동 138-2번지 등 13필지 9698.20㎡ 부지에 지하 4층, 지상 33층 480실의 아파트와 104실의 오피스텔을 짓게 된다.

서한은 2020년 내년 건축심의를 접수하고, 같은 해 7월 사업계획승인을 완료할 예정이다. 내년 중에 착공하고, 일반분양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로써 2015년 조합원 모집을 시작하고도 표류하던 사업이 정상화 단계로 진입하게 됐다.

손영실 조합장은 “시공사로 선정된 서한은 지역에 뿌리를 둔 탄탄한 지역기업인만큼 소통이 원활하고 늘 곁에 있어 든든하다”고 말했다.

조종수 서한 대표이사는 “지역주택조합은 사업추진에 어려움이 많아서 법적·사회적·정서적으로 시공사의 적극적인 역할이 요구된다”면서 “믿고 맡겨주신 만큼 조합원과의 꾸준한 소통과 원만한 문제 해결로 빠르게 사업을 추진해 최고의 집으로 보답하겠다”고 했다.

배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배준수 기자
배준수 baepro@kyongbuk.com

법조, 건설 및 부동산, 의료, 유통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