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유승민, '한국당에 국민경선 제안' 보도에 "전혀 사실 아니다"
유승민, '한국당에 국민경선 제안' 보도에 "전혀 사실 아니다"
  • 연합
  • 승인 2019년 11월 12일 11시 1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12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상욱 "보수재건 3대원칙 한발도 못나갔는데 웬 공천타령"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대표인 유승민 의원(왼쪽)과 오신환 원내대표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회의에 참석해 자리하고 있다. 연합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측이 자유한국당에 ‘국민경선’을 전제로 한 통합을 제안할 것이라는 12일 동아일보 보도와 관련, 변혁을 이끄는 유승민 의원이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부인했다.

유 의원은 변혁 소속 의원들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단체 대화방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이날 원내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전했다. 오 원내대표는 “(유 의원에게) 직접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오 원내대표는 “보수통합은 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제안했고, 그 과정에서 유승민 대표가 이러이러한 부분은 반드시 지켜야 한다는 원칙을 던졌다”며 “그 (원칙에 대한) 논의가 없는 상황에서 일방적인 기사로 와전되는 것은 전혀 옳은 방향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그는 “최근 보수통합과 관련해 일방적인 언론 기사가 많이 나오는데, 저희랑 전혀 논의된 바가 없다”며 “(통합 논의) 채널이 있는 것도 아니다. 자꾸 한국당에서 흘린 정보를 갖고 무슨 물밑 협상이 이뤄지는 것처럼 (기사를) 쓰는데, 전혀 아니다”고 거듭 강조했다.

변혁 소속 지상욱 의원도 뉴스와 통화에서 “오늘 동아일보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 유 대표가 제안했던 보수 재건의 3대 원칙에 대해서 한 발도 나가고 있지 못한 상황에 무슨 공천룰이냐”고 반문했다.

지 의원은 “보수를 다시 살려서 나라를 구하자는 명제 앞에 무슨 공천룰 타령이냐”며 “(국민경선이라는) 그 내용에 대해서도 우리는 의논해본 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동아일보는 이날 ‘변혁 측 관계자’를 인용해 “변혁이 한국당과 보수 통합 협상의 전제조건으로 ‘한국당의 국민경선 공천 및 개혁 인재 영입에 대한 공표’를 제시할 것으로 알려졌다”며 “한국당 측은 ‘변혁 측 안에 대해 검토해보겠다’고 밝혀 논의가 급물살을 탈 가능성도 있다”고 보도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