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독도 헬기 추락 4번째 시신 수습…'박단비 대원' 추정
독도 헬기 추락 4번째 시신 수습…'박단비 대원' 추정
  • 김현목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12일 21시 2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13일 수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색 10일만에 추가 실종자 발견…신원확인 위해 대구 동산병원 이송
독도 소방헬기 추락사고 탑승자 시신 1구가 12일 오후 대구 달서구 계명대학교 동산병원에 도착해 소방관들이 경례 하고 있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소방관 우리 딸 가슴에 묻고 있을게. 단비야 사랑해…다른 실종자 가족들도 빨리 찾았으면 좋겠다”

12일 오전 11시 56분께 독도 인근 해상을 수색 중이던 함선에서 실종자를 찾았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지난달 31일 밤 11시 25분께 응급환자를 이송 중이던 중앙119구조본부 소속 헬기가 독도 인근에서 추락했다.

사고 당시 소방대원을 비롯해 7명이 탑승하고 있었으며 부기장 등 3명은 지난 2일 발견됐다.

이후 실종자 수색에 난항을 겪고 있는 사이 10일 만에 새로운 실종자를 찾은 것이다.

발견된 시신은 긴 머리에 119 기동복인 검은색 점퍼와 주황색 상의, 검은색 바지도 착용한 상태였다.

기동복 상의에는 박단비 구급대원의 이름표가 붙어 있었으며 사고 당시 유일한 여성 탑승자였던 만큼 박 대원일 가능성이 매우 높은 상황이다.

소식을 전해 들은 박 대원의 부모들은 실종자 가족들이 모여있는 대구 강서소방서를 찾아 상황을 들었다.

딸의 죽음을 확인했음에도 빨리 찾은 것에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박 대원의 어머니는 “훌륭했던 우리 딸, 사랑하는 거 알지”라고 말해 다른 실종자 가족들 등 주위를 안타깝게 만들었다.

박 대원의 아버지는 감정을 추스르며 해경과 해군, 소방 등 수색 당국에 연신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또한 독도 CCTV 영상에서 우리 딸이 마지막까지 움직이는 모습을 보며 즐겁게 일한 것 같다고 담담한 심경을 전했다.

박 대원은 신원 확인을 위해 12일 오후 대구 동산병원으로 이송됐다.

박 대원의 시신이 도착했다는 소식을 들은 부모는 힘든 발걸음을 옮겨 병원으로 이동했다.

박 대원의 부모는 병원으로 발길을 옮기면서 “다른 실종자 가족들도 빠른 시일 내 반드시 찾았으면 좋겠다”는 말을 남겼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