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동백꽃 필 무렵’ 포항 구룡포 일본인 가옥거리 관광활성화 머리 맞대
‘동백꽃 필 무렵’ 포항 구룡포 일본인 가옥거리 관광활성화 머리 맞대
  • 곽성일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13일 08시 2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13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
‘동백꽃 필 무렵’의 촬영지인 포항 구룡포 일본인 가옥거리를 찾은 관광객들.
포항시와 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가 구룡포 일본인 가옥거리의 지속적인 관광활성화에 나섰다.

김종식 포항시 일자리경제국장과 이상훈 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 마케팅전략실장은 지난 11일 구룡포 일본인 가옥거리 현장에서 만나 머리를 맞댔다.

이 자리에서 김종식 국장은 지속적인 관광객 유치 방안과 촬영지를 방문하는 관광객들의 편의시설 설치 및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에 대해, 이상훈 실장은 촬영지의 관광자원화와 환경개선 문제에 대해 의견을 나눴으며, 또한 지역주민들의 피해가 없도록 세심한 관심을 주문했다.

포항 구룡포 일본인 가옥거리는 지난 9월부터 인기리에 방영 중인 KBS2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의 주 촬영지로 최근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동백꽃 필 무렵’의 촬영지인 포항 구룡포 일본인 가옥거리를 찾은 관광객들.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은 동백(공효진)과 용식(강하늘)의 로맨스를 중심으로 한 어촌마을의 소박한 이야기를 다루고 있으며, 이달 말 종영을 앞두고 있다.

극 중 미혼모로 나온 동백이 아들 필구를 키우기 위해 터전을 잡은 옹산 게장거리는 포항시가 2019년을 포항 방문의 해로 선포하고 관광객 700만 명을 유치하기 위해 포항 12경(境)으로 재선정한 곳 중 한 곳인 구룡포 일본인 가옥거리다.

구룡포 일본인 가옥거리는 MBC 드라마 ‘여명의 눈동자’의 촬영지이기도 하며, 2012년 12월 국토해양부가 주최한 ‘제2회 대한민국 경관대상’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관광지다.

김종식 일자리경제국장은 “20% 가까운 시청률을 자랑하는 동백꽃 필 무렵의 주 촬영지인 구룡포 일본인 가옥거리에 지속적으로 많은 관광객이 찾아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보탬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