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주시, ‘바다의 산삼’ 어린해삼 14만8000마리 무상 방류
경주시, ‘바다의 산삼’ 어린해삼 14만8000마리 무상 방류
  • 황기환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13일 21시 2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14일 목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포 마을어장 3개소
경주시는 13일 ‘바다의 산삼’으로 불리는 해삼 14만 8000 마리를 감포읍 일대 마을어장 3개소에 무상으로 방류했다.
경주시는 13일 수산자원 증강 및 어업인 소득 증대를 위해 감포읍 감포, 전촌, 나정2리어촌계 마을어장 3개소에 어린 해삼 14만 8000마리를 무상 방류했다.

이번에 방류한 어린 해삼은 경상북도 수산자원연구원에서 우량 어미만을 선별해 직접 종자 생산해 분양한 것으로, 지난 5월에 수정된 알을 받아 약 6개월간 사육한 1~7g정도의 건강한 해삼이다.

해삼은 바위틈이나 모래바닥에 서식하는 정착성 어종으로 방류 후 이동성이 적고 생존율이 높아 어업인이 선호하는 방류 품종이다.

또한 성장이 빨라 방류 후 2~3년이면 상품화가 가능해 어민들의 소득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구중모 해양수산과장은 “경상북도에서 매년 실시하고 있는 무상 방류 사업은 어촌 소득 증대에 직접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어 어민들에게 매우 반응이 좋은 사업이다”며 “경제성이 있는 다양한 어패류의 지속적인 방류를 통해 풍부한 수산자원 조성과 어업소득 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경주시는 11월 중 수산자원관리 육성사업의 일환으로 어린 해삼 43만 마리를 지역 마을어장 4개소에 추가로 방류할 계획이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