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영주시,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역량강화 ‘100인 토론회’ 개최
영주시,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역량강화 ‘100인 토론회’ 개최
  • 권진한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13일 21시 2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14일 목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주시는 13일 148아트스퀘어에서 지역주민과 전문가 집단 100인이 참석한 가운데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역량 강화를 위한 합동 토론회르 ㄹ개최했다.
영주시가 13일 오후 2시 148아트스퀘어에서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지역 역량 강화를 위한 지역주민과 전문가 집단의 100인 합동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에 따라 토론회는 지역 일반 농산어촌개발사업 추진위원회와 관련자들이 참여해 농촌 마을공동체사업의 정책 방향 및 추진과제 준공지역의 운영실태 및 보완대책 등 농촌 마을공동체사업 전반에 대해 열띤 토론의 시간을 가졌다.

이번 토론회는 영주시 일반농산어촌개발 지구 및 마을개발사업 전반에 대한 현황을 공유하고 발전전략을 수립하기 위해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이 참여하는 영주시 전체 네트워크를 구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100인 토론회 방식은 퍼실리테이션(Facilitation) 기법을 활용해 진행됐다.

또 한국농어촌퍼실리테이터협회 경북지회 회원 10여명이 참여해 조직체의 역량개발, 문제해결, 갈등관리, 지역개발, 정책수립 등 다양한 분야에서 참여자의 의견과 최적의 해결책 도출을 지원했다.

특히 시는 이번 100인 토론회를 계기로 권역과 마을, 마을과 마을, 마을과 단체, 마을 기업과 협동조합 간 소통의 장 마련으로 협력적 관계가 형성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토론회에서 도출된 과제를 심층 분석하고 향후 진행될 사업계획에 반영해 나갈 계획이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이번 토론회를 통해 청취한 농촌 마을공동체사업에 대한 생생한 의견과 다양한 정책 아이디어를 시정에 적극 반영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영주시는 농촌지역의 균형개발과 살기좋은 농촌만들기를 위해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 5개소, 권역단위종합정비사업 1개소, 창조적마을만들기사업 10개소 등 16개 지구에 걸쳐 435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을 진행 중이다.

권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권진한 기자
권진한 기자 jinhan@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