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안동경찰서, 여고생 불법 촬영 범인 검거 일병에 표장장·포상금 수여
안동경찰서, 여고생 불법 촬영 범인 검거 일병에 표장장·포상금 수여
  • 전재용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13일 19시 0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14일 목요일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육군 제50보병사단 권민재 일병 "당연한 일 했을 뿐"…포상금은 기부
육군 제50보병사단 소속 권민재(21·왼쪽) 일병이 지난 12일 안동경찰서로부터 여성을 불법으로 촬영한 범인을 검거하는데 힘쓴 공로로 표창장을 받았다. 50사단
육군 제50보병사단 소속 권민재(21·왼쪽) 일병이 지난 12일 안동경찰서로부터 여성을 불법으로 촬영한 범인을 검거하는데 힘쓴 공로로 표창장을 받았다. 50사단

“도와주세요!”

지난 4일 오후 8시께 안동 옥동지구에서 한 여고생이 긴박한 목소리로 도움을 요청했다. 지역수호병(상근병 개선 명칭)으로서 임무를 마치고 잠시 외출했던 육군 제50보병사단 소속 권민재(21) 일병은 다급한 목소리를 듣고 현장으로 급히 달려갔다.

길에서 울고 있는 학생을 목격한 권 일병은 “불법촬영 피해를 당한 것 같다”는 설명을 듣고 주위를 살폈다. 이어 한 남성이 현장에서 빠르게 벗어나는 모습을 목격한 권 일병은 주변에 112 신고를 부탁하면서 남성을 쫓아가 도주를 막았다.

남성은 범행을 부인하며 발걸음을 재촉했으나 권 일병은 “경찰이 오기까지 기다려달라”면서 남성을 붙잡았다. 당시 권 일병은 남성이 “촬영한 영상을 지울 테니 보내달라”며 증거인멸을 시도하자 이를 녹음하는 기지도 발휘했다.

경찰이 사건 현장에 도착하자 권 일병은 남성과 함께 물증을 경찰에 넘겨 불법촬영에 따른 추가 피해 또한 예방했다.

안동경찰서는 여성을 불법으로 촬영한 범인을 검거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공로로 지난 12일 권 일병에게 표창장과 포상금을 수여했다.

표창 수여 당시 경찰 관계자는 “군인이 한 시민의 절박한 외침에 지체 없이 달려갔고, 피해자를 안심시켜주는 동시에 범인까지 추적하는 큰 일을 해냈다”며 “결단이 필요한 일인데, 권 일병이 침착하고 용기 있는 행동을 보였다”고 칭찬했다.

50사단은 권 일병은 주위로부터 성실함을 인정받은 장병이라며 불법촬영범죄를 막은 권 일병의 용기 있는 선행을 상부에 보고한 상태라고 13일 밝혔다.

권민재 일병은 “군인으로서 국민의 안전을 위해 당연한 일을 했을 뿐, 그 자리에 내가 아닌 다른 누군가가 있었어도 똑같이 행동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표창과 함께 받은 포상금은 안동지역 내 어려운 이웃들이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기부할 예정이다”고 훈훈한 소식을 전했다.
 

전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재용 기자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