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영덕 강구면, 숨은 봉사자 따뜻한 이웃사랑 실천 '훈훈'
영덕 강구면, 숨은 봉사자 따뜻한 이웃사랑 실천 '훈훈'
  • 최길동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13일 19시 1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14일 목요일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구면 집수리봉사

영덕군 강구면에서 꾸준히 봉사활동을 실천하며 사랑의 손길로 독거노인을 돕는 숨은 봉사자들이 지역을 훈훈하게 만들고 있다.

영덕경찰서 석종술(경위) 씨와 영덕 창호(사장 유철주) 등 4명 건축업자들은 형편이 어려운 이웃의 열악한 주거환경을 고쳐 세우는 데 뜻을 모으고 독거노인 집수리 사업을 벌이고 있다.

석 씨가 재료비를 지원하고 유 사장 등 건축업자들은 지금까지 세 가구의 창호, 문짝 교체, 외벽 드라이비트 등을 지원했다.

이들은 평소에도 생활이 어려운 이웃들을 가까이에서 보살펴왔으며 심적·물적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석종술 씨는 “어르신들이 겨울철을 따뜻하게 보내길 희망하는 마음에 시작했는데 기뻐하시는 어르신들을 보며 보람과 기쁨을 느낀다”며 “계속 봉사활동을 꾸준히 실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길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길동 기자
최길동 기자 kdchoi@kyongbuk.com

영덕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