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구시, 택시·대중교통 환승 할인제 유보
대구시, 택시·대중교통 환승 할인제 유보
  • 박무환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13일 21시 2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14일 목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경북연구원, 타당성 조사 결과
시스템 구축·지원금 소요 비해 이용객 증가 효과성 부족 예측
여론수렴 결과도 '도입 부정적'
대구시가 택시 환승 할인제 시행을 유보했다.

대중교통 활성화와 열악한 택시업계를 지원하기 위해 택시 환승 할인제 도입을 검토했다.

그러나 효과가 미미하다는 연구용역 결과와 시민·사회단체 부정적인 의견을 반영해 유보했다.

택시 환승 할인제는 선·후불 교통카드 사용자를 대상으로 시내버스나 도시철도 등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일정 시간 내에 택시로 환승 했을 경우, 택시요금 중 일정 금액을 할인해주고 차액을 시가 보조해 주는 제도이다.

대구시가 대구경북연구원에 연구용역을 의뢰해 도입 타당성을 조사한 결과, 택시 요금 1000원을 할인하는 환승 할인제 시행에는 시스템 구축 비용 34억 원 외에도 연간 45억 원 이상의 재정지원금이 소요되는데 비해 택시 이용객 증가 등의 효과성이 부족한 것으로 예측됐다. 또 전문가, 시민, 사회단체 등 각계의 여론 수렴 결과 도입에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타시도 사례를 보면 부산, 제주도에서 환승 할인제를 시행하고 있으나 사업의 효과가 미미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으며, 인천 및 경기도의 경우에는 사전 타당성 검토용역 결과 예산투입 대비 효과성이 부족한 것으로 분석돼 시행을 미뤘다.

권오상 대구시 택시 물류과장은 “비록 택시 환승 할인제 시행은 유보 됐지만,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첨단운전자보조장치(ADAS), 블랙박스 설치 지원과 택시근로자 근무여건 개선을 위해 일부 시·도에서 시행하고 있는 ‘희망 키움 사업(모범장기근속자 근로지원사업)’ 등 택시업계의 경영여건을 개선하면서 대 시민 서비스를 강화하고 택시 교통사고를 줄일 수 있는 시책을 적극 발굴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