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이마트, ‘금값’ 배추 도매가보다 30% 싸게 판매
이마트, ‘금값’ 배추 도매가보다 30% 싸게 판매
  • 배준수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14일 06시 0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14일 목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까지 3포기 6900원

이마트는 14일부터 20일까지 전국 주요 산지에서 공수한 배추를 도매가보다 저렴하게 선보인다. 배추 3포기가 든 한 망을 6900원에 판다. 행사카드로 결제하면 20% 더 싼 5520원에 구매할 수 있다. 일반 배추보다 베타카로틴 함유량이 월등히 높아 속이 노란 빛깔을 띄는 베타후레쉬 배추(3입/망)를 행사카드로 결제하면 7800원에서 20% 할인된 6240원에 판다. 다발무 한 단은 5980원, 알타리무는 한 단에 2980원에 판매한다.

김장철을 앞두고 배추 값은 고공행진하고 있다. 가을 태풍과 집중호우 때문에 생육이 부진한 데다 병충해 피해가 늘었고, 겨울 배추 생산량이 전년 대비 24% 감소했기 때문이다.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기준 13일 현재 배추 10㎏ 그물망 상품의 평균 도배가격이 8279원에 달한다.
 

배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배준수 기자
배준수 baepro@kyongbuk.com

법조, 건설 및 부동산, 의료, 유통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