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황교안 "많이 힘들어졌다…우리가 희생해야 국민이 함께할 것"
황교안 "많이 힘들어졌다…우리가 희생해야 국민이 함께할 것"
  • 연합
  • 승인 2019년 11월 16일 23시 2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16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부산서 ‘공수처법·선거법개정 저지’ 결의대회…"공수처, 말이 되는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의 한 음식점에서 영남권 중진의원들과 오찬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6일 “우리가 희생하면서 나아가야 한다. 그러면 국민이 우리와 함께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울산 대현체육관에서 열린 ‘좌파독재 공수처법 저지 및 국회의원 정수 축소 촉구 결의대회’에 참석해 “어려운 싸움이 시작됐다. 한국당 힘으로 이길 수 있다면 좋겠지만 우리가 많이 힘들어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같은 발언은 ‘보수 대통합’을 성사시키려면 한국당이 가진 기득권 일부를 내려놓는 게 불가피하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해석된다.

또한 황 대표는 “정의와 공정을 말하던 자들이 거짓말, 위선, 가짜, 특권을 다 했다”며 현 여권을 비판하면서 “반드시 심판해야 한다”고 말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안과 관련, 황 대표는 “지금 조국 수사를 하고 있는데, 공수처가 생기면 ‘그 사건 가지고 와라’ 하면 공수처에 가져다줘야 한다”며 “이게 말이 되는 것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검찰이 잘못하면 개혁해서 고치면 되는데 멀쩡한 것을 놔두고 그 위에 또 다른 것 만들어서 자기 마음대로 하려고 한다. 이게 민주주의인가”라고도 물었다.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골자로 한 선거법 개정안에 대해서는 “이 법이 만들어지면 정권이 하고 싶은대로 국회에서 다 할 수 있다. 이게 바로 독재”라며 “대통령을 견제할 수 없게 된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부산으로 장소를 옮겨 개최한 결의대회에서 다가오는 총선에 대해 “뭉치면 된다”며 “총선 20번 중의 2번은 무소속, 3번은 민주당이 이겼고 나머지 15번은 우리가 이겼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민의 힘을 문재인 정권에 보여줘야 한다”며 “우리가 앞장서야지 뒤로 꽁무니를 빼면 안된다”고 했다.

아울러 전희경 의원은 울산 결의대회에서 “공수처법과 선거법 개정안이 통과되면 바른 소리 하는 순서대로 잡혀가고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그들의 2중대, 3중대의 시대가 50년, 100년 가게 된다”고 주장했다.

정갑윤 의원은 “(민주당의) 공수처법은 모든 인사권을 대통령이 갖고 검찰보다 더한 충견을 만들겠다는 것”이라며 “이 법안이 통과되면 우리나라 자유민주주의는 종치게 된다”고 말했다

박맹우 의원은 “전 의원이 사직서를 제출하고 거리투쟁 등 할 수 있는 모든 투쟁을 하면서 막아내겠다”고 했다.

앞서 한국당은 지난 2일 경남 창원에서, 지난 9일 대구와 세종에서 각각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한편 홍준표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민주당은 현재 치밀한 전략으로 당 쇄신도 하고 총선 전략도 짜고 있는데 우리는 아직도 탄핵의 늪에서 허우적거리고 있다”며 “총선(에서) 지면 당권도 허공으로 날아가 버리는데 개인이 국회의원에 재당선되어본들 무슨 의미가 있나”라며 당 지도부를 겨냥했다.

그러면서 “모두가 하나 돼 쇄신에 동참하고 총선 전략을 수립하라”고 촉구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