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주엑스포, 이색 명물 건강증진 도구 ‘운기봉’ 인기
경주엑스포, 이색 명물 건강증진 도구 ‘운기봉’ 인기
  • 황기환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17일 21시 4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18일 월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경주세계문화엑스포를 맞아 제작한 건강증진 도구 ‘운기봉’이 인기를 끌고 있다. 사진은 지난 12일 엑스포를 방문한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과 주낙영 경주시장이 류희림 경주엑스포 사무총장으로부터 운기봉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는 모습.
‘2019경주세계문화엑스포’를 맞아 제작한 건강증진 도구 ‘운기봉’이 다양한 안마도구로 활용되면서 인기를 끌고 있다.

경주세계문화엑스포는 발바닥을 두드려 온몸의 기운을 좋게 하는 방망이인 ‘운기봉’이 적당한 무게감과 손에 맞는 디자인, 체험 후 경험한 효과 등이 호평을 받으며 구입문의가 이어지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경주엑스포는 ‘운기봉’을 국내 최초 맨발 전용 둘레길인 ‘비움 명상길’과 야간 체험형 산책코스 ‘신라를 담은 별(루미나 나이트 워크)’ 콘텐츠의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연계상품으로 개발했다.

둘레길이 오전부터 야간까지 관람객들에게 꾸준한 사랑을 받으며, 코스 초입에 위치한 연리목 ‘사랑나무’ 주변 ‘운기봉 체험장’을 설치해 운기봉에 대한 관심과 인기도 함께 높아지고 있다.

전문가들도 운기봉의 효과에 긍정적인 평가를 남겼다.
경주엑스포가 ‘비움 명상길’ 연계 상품으로 개발한 이색 명물인 ‘운기봉’이 인기를 끌고 있다.사진은 엑스포공원 천마의 궁전 내 기념품 판매소에 전시중인 운기봉 모습.
맨발 걷기 전파에 앞장서고 있는 권택환 대구교육대학교 교수는 “발바닥 중심부와 주변부를 가볍게 자극하면 자율신경계가 이완돼 숙면을 돕고 기혈순환을 원활하게 해 뇌를 자극하는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지난 12일 경주엑스포를 방문한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도 운기봉에 대한 설명을 듣고 관심을 보여 기념품으로 전달됐다.

운기봉은 한의사이자 유학자인 용암 류창섭 선생(1891~1974)이 선조대대로 이어 받아 사용한 것으로 알려진 건강증진 도구이다.

선생이 돌아가신 후 후손이 보관하고 있다가 이번 ‘2019경주세계문화엑스포’와 맨발전용 둘레길 개장 소식을 듣고 경주엑스포로 기부했다.

디자인은 무형문화재 제93호인 전통장 김동학 선생이 직접 맡았고 한국화의 대가 박대성 화백이 ‘운기봉’의 글자를 손잡이에 새겨 가치를 더욱 높였다.

특히 발바닥뿐만 아니라 누워서 뒷머리를 자극하거나, 등이나 목을 가볍게 두드리는 안마, 손잡이 부분으로 배 부위를 눌러주는 등 다양한 용도로 사용이 가능하다.

운기봉은 ‘찬란한 빛의 신라(타임리스 미디어아트)’ 전시가 열리고 있는 천마의 궁전 내 기념품 판매소에서 구입 할 수 있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