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영상] 제6회 경북일보 문학대전 성료
[영상] 제6회 경북일보 문학대전 성료
  • 이정목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17일 21시 4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17일 일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프닝>

경북일보 문학 대전 시상식이 지난 15일과 16일 양일간 청송 객주문학관에서 열렸습니다. 시와 소설 등 각 분야 4559편의 작품이 출품돼 총 51명의 당선작이 선정됐습니다.

<리포트>

시 부문 공동대상 수상자인 최재욱 작가는

평소 좋아하던 수석에서 영감을 얻었습니다.

<인터뷰> 최재욱 / 시 부문 대상 ‘물의 기억 속으로’

“물들이 만들어 놓은 둔덕과 모래언덕, 갈대 숲 이런 것을 바라볼 때 그 물들이 소리 없이 돌들을 깎아가면서 내 몸을 내어주듯 한 사람을 만들어 놓은 것 같은 점에 영감을 얻어 시를 쓰게 됐습니다.”

공동대상 수상자 소설부문 정월향 작가는

처음 시도한 소설 작품에서

햇살에 영감을 얻어

차별 없는 삶을 이야기한다는 점을

작품 활동의 핵심으로 꼽았습니다.

<인터뷰> 정월향 / 소설 부문 대상 ‘안타깝게도 라이트세이버’

“햇살이 골고루 내려주는 평등성에 주목을 해서 시작을 했고 햇살의 손가락이라는 이미지를 가져와서 말을 잘 못하는 소년이 겪게 되는 햇살과의 이야기(담았습니다)”

최고령 수상자인 박광수 작가는

어려서부터 글을 좋아했지만 퇴직 후 꿈을 이뤘다고

수상소감을 말했습니다.

<인터뷰> 박광수(78) / 시 부문 은상 ‘아버지의 가을’

“어려서부터 농사를 지으면서 시를 쓸 수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해왔어요. 살다 보니깐 퇴직한 후에 귀농을 해서 농사를 지으면서 생각날 때 마다 한편씩 썼습니다.”

올해로 6회째를 맞은 경북일보 문학대전 시상식에는

국내외에서 활동하고 있는 작가들의 작품

총 4559편이 접수됐습니다.

이 가운데 51명이 수상의 영예를 안아

공동대상 각 500만 원 등

총상금 3400만 원이 수상자에게 주어졌습니다.

특히 해마다 청송 객주문학관에서 문학대전이 개최되면서

청송이 국내 문학 창작활동의 장으로 되고 있다는 평입니다.

<인터뷰> 한국선 / 경북일보사장

“대한민국이 자랑하는 김주영 선생님 객주문학관을 설립해서 이 자리에 매월 반 이상을 청송에 계시면서 문학인들의 뜻을 보듬고 또 그 명성을 통해서 전국에 청송을 홍보하시는 그 가치를 통해 이 많은 작품이 접수되지 않았나 생각되고”

지난 15일부터 이틀간 열린 이번 문학 대전은

문학 인사와 당선자 등 3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시상식과 학술포럼 등으로 꾸며졌습니다.

윤경희 청송군수는 특히

문학 대전이 매년 청송에서 개최되는 만큼

청송을 문학의 고장으로 자리매김한다는 계획입니다.

<인터뷰> 윤경희 / 청송군수

“내년도에는 이 행사를 할 때 사과축제 기간 내에 하게 되면 여러분이 오셔서 청송의 사과 향기도 맡으면서 청송의 아름다운 멋을 볼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리라 믿습니다”

한편, 경북일보는

한국 문학 활성화를 위해

한국 문인협회와 문인 지망생들의

창작의욕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마련한다는 계획입니다.

경북일보 이정목 입니다.
 

이정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정목 기자
이정목 기자 mok@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