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토] "이건 뭘까?"…대구 안심습지에 방사 된 수달부부
[포토] "이건 뭘까?"…대구 안심습지에 방사 된 수달부부
  • 박영제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18일 21시 5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18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오후 대구 동구 안심습지에서 열린 ‘대구 금호강 생물다양성 증진을 위한 수달 방사’행사에서 방사된 수달 중 한 마리가 물에서 나와 휴식을 취하고 있다. 이날 방사된 수달은 암수 1쌍으로 지난해 8월 전남지역에서 구조돼 국립생태원·한국수달연구센터에서 자연 적응훈련 후 방사 됐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18일 오후 대구 동구 안심습지에서 열린 ‘대구 금호강 생물다양성 증진을 위한 수달 방사’행사에서 방사된 수달 중 한 마리가 물에서 나와 휴식을 취하고 있다. 이날 방사된 수달은 암수 1쌍으로 지난해 8월 전남지역에서 구조돼 국립생태원·한국수달연구센터에서 자연 적응훈련 후 방사 됐다.
18일 오후 대구 동구 안심습지에서 열린 ‘대구 금호강 생물다양성 증진을 위한 수달 방사’행사에서 방사된 수달 중 한 마리가 물에 뛰어 들어갈 준비를 하고 있다. 이날 방사된 수달은 암수 1쌍으로 지난해 8월 전남지역에서 구조돼 국립생태원·한국수달연구센터에서 자연 적응훈련 후 방사 됐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18일 오후 대구 동구 안심습지에서 열린 ‘대구 금호강 생물다양성 증진을 위한 수달 방사’행사에서 방사된 수달 중 한 마리가 물속으로 뛰어 들어가고 있다. 이날 방사된 수달은 암수 1쌍으로 지난해 8월 전남지역에서 구조돼 국립생태원·한국수달연구센터에서 자연 적응훈련 후 방사 됐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18일 오후 대구 동구 안심습지에서 열린 ‘대구 금호강 생물다양성 증진을 위한 수달 방사’행사에서 방사된 수달 중 한 마리가 물에서 자유롭게 헤엄치고 있다. 이날 방사된 수달은 암수 1쌍으로 지난해 8월 전남지역에서 구조돼 국립생태원·한국수달연구센터에서 자연 적응훈련 후 방사 됐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18일 오후 대구 동구 안심습지에서 열린 ‘대구 금호강 생물다양성 증진을 위한 수달 방사’행사에서 수달 두마리가 방사를 기다리고 있다. 이날 방사된 수달은 암수 1쌍으로 지난해 8월 전남지역에서 구조돼 국립생태원·한국수달연구센터에서 자연 적응훈련 후 방사 됐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박영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영제 기자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경북일보 사진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