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제주 해상서 12명 탄 어선 화재…해경·해군 등 수색·구조 중
제주 해상서 12명 탄 어선 화재…해경·해군 등 수색·구조 중
  • 연합
  • 승인 2019년 11월 19일 11시 1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19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오전 제주 차귀도 서쪽 해상에서 통영 선적 연승어선 D호(29t·승선원 12명)에 화재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해경에 접수돼 구조·수색이 진행 중이다. 사진은 화재 발생 현장. 제주해양경찰서 제공
제주 해상에서 12명이 탄 어선에 화재가 발생, 승선원 수색·구조가 진행 중이다.

19일 오전 7시 9분께 제주 차귀도 서쪽 76㎞ 해상에서 통영선적 연승어선 D호(29t·승선원 12명)에 화재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제주해양경찰서에 접수됐다.

해경에 따르면 현재까지 D호 승선원 1명을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고, 나머지 실종자 수색 및 구조가 진행 중이다.

신고 접수 1시간여 뒤인 오전 8시 15분께 해경 헬기가 최초로 현장에 도착해 확인한 결과 D호는 선체 상부가 모두 탄 상태로 약간에 불씨가 남아있는 상태다.

수색·구조에는 해경과 해군 경비함정·헬기·항공기와 남해어업관리단 어업지도선, 민간 어선 등이 동원됐다.

제주도 전 해상에는 현재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