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김병준 "대구 수성갑 출마하지 않겠다"…서울지역 험지 출마 고민
김병준 "대구 수성갑 출마하지 않겠다"…서울지역 험지 출마 고민
  • 전재용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19일 13시 1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19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오후 대구 중구 김광석길 야외콘서트홀에서 열린 자신의 책 ‘아빠, 세상에서 가장 무거운 이름’의 북 콘서트에 참석해 인사말 하고 있다.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내년 총선 출마지역으로 고심했던 대구 수성갑의 불출마를 선언했다.

김 전 비대위원장은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수성 갑 불출마’라는 제목의 게시글을 올려 “대구 수성갑에 출마하지 않겠다. 대신 지도부를 포함한 당 안팎에서 권고한 서울지역 험지 출마 등 당을 위해 기여할 수 있는 일을 고민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대구지역 출마와 관련해 “보수정치의 중심인 대구·경북지역이 정치적 위상을 회복해야 당과 보수정치가 바로 서고, 나아가 정치세력 간 균형도 이뤄진다고 판단했다”며 “부족한 사람이지만, 가장 어려운 지역이라고 할 수 있는 수성갑에 출마해 역할을 맡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금도 대구와 경북이 새로운 모습으로 정치적 위상을 회복해야 한다는 생각에 변함이 없다”면서도 “어디서 무엇을 하건 이를 위해 힘쓰겠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김 전 비대위원장은 “이렇든 저렇든 저는 대구·경북에서 태어나 자란 대구·경북 사람이다”며 “지난 몇 달 동안 많은 분이 격려와 지원을 아끼지 않았는데, 한국당과 보수정치가 직면한 여러 가지 어려움을 고려해 이해와 용서해달라”고 전했다.

전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재용 기자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