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영양군, '향토식문화대전'서 보건복지부장관상 수상
영양군, '향토식문화대전'서 보건복지부장관상 수상
  • 정형기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19일 22시 2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20일 수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1가지 음식디미방 요리 전시, 빈자법·석이편법·착면법 시식 인기
71가지 음식디미방 요리 전시와 시식회를 진행하고 있는 영양군 참가팀
영양군이 15일부터 17일까지 열린 ‘제16회 대한민국 향토식문화대전’에서 71가지의 음식디미방 요리 전시와 홍보 시식회를 통해 대상인 보건복지부장관상을 수상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수상의 배경은 2015년도부터 음식디미방 대중화사업의 일환으로 홈플러스 문화센터에서 실시한 음식디미방 푸드스쿨교육을 통해 음식디미방 기본조리사 86명, 음식디미방 전문강사 2급 314명 등 전문 인력 양성에 힘쓴 결과이며, 이번 행사에는 음식디미방 명인 2인과 기능장 7명이 직접 참여했다.

3일간 진행된 이번 행사에서 2000여명의 관람객이 참여한 가운데 900여명이 음식디미방 요리 중 빈자법, 석이편법, 착면법을 시식했으며, 음식디미방이 우리 고유의 전통 음식이라는 것을 비로소 알았다며 전시된 음식 하나하나를 찍어 가는 광경이 연출되곤 했다.

현재 음식디미방의 대중화와 전문화, 상품화는 영양군에서 문화적 가치 발굴이라는 명제로 접근하고 있으며, 2015년도 시행하고 있는 음식디미방 푸드스쿨과 주국방문 교육과정은 휴먼정책기획원에서 복원화된 전문교재 발간과 함께 인력양성을 하고 있다.

정영길 문화시설사업소장은 “음식디미방 저변 확대를 위해 영양군에서 지속적으로 노력한 결과 이런 큰 상을 받게 됐으며, 지금부터는 지역의 음식디미방 기능인 양성에도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정형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형기 기자
정형기 기자 jeonghk@kyongbuk.com

경북교육청, 안동지역 대학·병원, 경북도 산하기관, 영양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