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통합신공항 최종이전지 선정 앞두고 군위·의성지역 시민참여단 뽑아
통합신공항 최종이전지 선정 앞두고 군위·의성지역 시민참여단 뽑아
  • 이만식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19일 22시 1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20일 수요일
  • 3면
  • 댓글 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 100명씩 선발…22일부터 3일간 대전서 합숙
4가지 투표방식 중 하나 선택
지난 9월 김영만 군위군수(왼쪽부터)와 이철우 경북도지사, 권영진 대구시장, 김주수 의성군수가 경북도청에서 만나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 이전 건설지역 선정 방식에 합의했다.
통합신공항 최종 이전지 선정을 앞두고 여론조사 전문기관이 군위·의성 지역 시민참여단 모집하느라 동분서주해 간신히 필요한 수를 충족한 것으로 드러났다.

행안부 주민등록인구현황에 따르면 2019년 10월 말 기준 군위군의 총인구는 2만3674명, 의성군의 인구는 5만2528명이다.

군위·의성지역 시민참여단 모집은 지난 12일부터 17일까지이며, 군위지역에는 18일까지 하루 연장해 적정숫자를 모두 채웠다.

시민참여단은 공무원과 관변 단체, 지방의원을 제외한 채 읍면 지역별, 연령대별 적절히 뽑아 군위와 의성 지역 주민 100명씩 선발해서 구성했다. 또, 예비로 지역별 군위와 의성지역에 각 25명씩 더 뽑았다.

군위지역의 경우 인구가 많은 군위읍 41명, 효령면 18명, 의흥면 18명, 고로 12명, 부계 12명, 소보 11명, 우보 6명, 산성 6명 등 총 125명(예비 25명 포함)을 선정한 것으로 나타났다. 군위읍과 면 단위에서 연령별로 하려다 보니 20∼30대 정족수를 채우지 못해 18일까지 하루 더 연장해 모집하기도 했다.

특히 통합신공항 최종후보지 2곳 가운데 한 곳으로 군위군이 유치를 희망하는 ‘군위 우보’는 시민참여단에 극소수인 6명(예비 1명 포함)만이 선정됐다.

이마저도 공항이 들어설 후보지인 우보면 달산리와 문덕리에 사는 주민은 한 명도 선정되지 못했으며, 후보지와 다소 떨어진 지역인 우보면 두북리 2명, 이화리 4명의 주민이 시민참여단에 뽑혔다.

이에 우보지역의 한 주민은 “우보 지역에서의 시민참여단이 적게 선정되고, 우보면 달산리와 문덕리 등 통합 신공항이 들어설 지역 주민이 선정되지 못하면 투표방식 방안 선택에 불리한 것이 아니냐”며 의아해했다.

이에 대해 군위군청 공항추진단 측은 “이번 시민참여단은 국방부, 경북도- 대구시, 군위군, 의성군 등이 낸 네 가지 투표방식 방안 중에서 택일하는 결정만 하기 때문에 유불리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며“중요한 것은 투표방식이 결정되면 주민투표로 가려지게 된다”고 설명했다.

의성 지역도 비슷한 상황이다.

시민참여단을 의성읍·면 단위별 인구비례로 참여 주민을 총 125명(예비 25명 포함)을 선정했다.

인구가 많은 의성 금성면 10명, 인구가 적은 의성 봉양면은 6명을 뽑았다.

2박 3일에 시민참여단 수당 50만 원 정도이며, 주민들한테는 “시민참여단 선정되는 것이 하늘에 별 따기 보다 더 어렵다”고들 한다.

이와 반대로 통합신공항 최종 이전지 선정을 앞두고 여론조사 전문기관이 군위·의성지역 시민참여단 모집하는 데 있어 참여단의 연령별로 하려다 보니 군위·의성지역 모두 시골 지역이라 20∼30대 젊은 층 만나기가 어려웠다고 하소연한다. 심지어 어느 지역에 젊은 층이 있느냐며 가르쳐 달라고 할 정도였다는 것이다.

군위군과 의성군은 읍면별 배정 인원 연령대를 따로 통보받지 못하고, 원래 일정은 17일까지였으나, 군위읍 등 일부는 정족수를 채우기 위해서 18일까지 진행됐다. 또, 시민참여단 모집과 관련해서 특별한 이의제기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군위·의성지역에서 시민참여단 각 100명씩은 오는 22~24일은 2박 3일 동안 대전에서 합숙하면서 기존에 나왔던 네 가지 투표방식 방안 중에서 선택하게 되는 중요한 결정을 하게 된다. 그 결과는 24일 공개된다.

한편, 통합신공항 최종후보지에는 ‘군위 우보’와 ‘군위 소보-의성 비안’등 2곳이 올라있다.

이창진 기자 cjlee@kyongbuk.com

이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만식 기자
이만식 기자 mslee@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공동유치지가 대세 2019-11-20 21:53:48
군위의성 공동유치로 같이 발전하는 것이 좋지 않습니까?
소보 /비안으로 함께 해서 아무 갈등없는 공항이 되도록 합시다.
군위도 소음피해 별로 없고 부자로 다시 태어납니다.

의성과 군위 합심하여 단합된 모습을 보여 줍시다.
대구와 경북, 그리고 더 나아가
한반도 황금허리경제권의 완성을 향해 새롭게 나아갑시다.
의성/군위공동유치가 바른 해결책입니다.

의성군민 2019-11-20 21:52:54
의성군민들은 국방부와 김영만, 권영진이의 조작질을 용서 안 합니다.
100명이 어떻게 의성군 전체 유권자를 대신해서 투표방식을 정한단 말인가요?
그리고 얼마든지 조작하여 결과를 뒤집을 수 있어서 절대 인정하지 않습니다.
꼭 해야 한다면 군민전체가 투표를 해서 결정해야 뒷말이 없습니다.
투표방식은
대구시장님께서 꺼내신 투표율과 찬성률 50%씩 반영시키는 절충안이
가장 공평한 방안 같네요.
국방부안은 있을 수 없는 불공평하고 김영만을 편들기 위한 짓거리입니다.
요상한 국방부 짓거리에 따를 사람이 누가 있나요?
국방부안을 강요하면 결국은 이전무산으로 가게 되어 있습니다.

정보통 2019-11-20 21:52:22
군위군수님은 정상적인 투표로는 의성을 이길 수 없다시면서
국방부, 대구시장님과 짜고 100명씩인 시민참여단 구성방법에 조작을 부리고
모아놓고 세뇌를 교묘하게 해서 국방부안이 채택되도록 하겠다네요.
군위가 의성을 확실히 이길 수 있게 됐다는 소문이 쫙 퍼졌습니다.
신문에서도 국방부의 조작방법들이 자세하게 나와서 놀랍네요.
국방부가 이런 조작을 통해 의성이 100% 지도록 만들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도 의성군민들은 바보처럼 참고만 있을까요?
결과를 두고 보세요. 국방부안으로 되나 안되는지.
국방부가 온갖 발악을 하여 국방부안이 선정되도록 수작을 부립니다.
경계해야 하며 늘 국방부를 특히 조심해야 합니다.

군위군 이장연합회 2019-11-20 21:51:43
김영만 군위군수의 구속영장 기각을 두고 전관예우 위법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경찰과 검찰에 따르면 뇌물수수 혐의로 측근 2명과 돈을 건넸다고 자백한
전직 공무원이 이미 구속된 상태에서 김 군수의 영장 기각은 납득하기
어렵고 형평성에도 맞지 않다는 주장입니다.
김 군수는 지난 2월 퇴임한 대구고등법원장 출신을 영장실질심사 변호인으로
선임했는데, 경찰은 보완 수사를 거쳐 김 군수에 대한 구속영장 재신청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는 기사입니다.
죄가 얼마나 중하길래 거액수임료를 받는 전관예우 대구 고등법원장을 변호인으로
선임했을까요?

뇌물죄 비리주범 군수님은 아웃!!! 2019-11-20 21:51:09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아 봅시다.
온갖 비리의 온상 김영만 군수님은
5년 이상 군위를 떠나
큰 집으로 가셔서 편히 쉬셔요.
이제 군위의 검은 손은 아웃!!!
참신한 분으로
군위의 새로운 미래를 열자
군위의 민주주의를 맞이하자.
독재, 독불장군은 영원히 군위에서 아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