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각본 없이 국민과 대화 나선 문 대통령…100분간 ‘타운홀 미팅’
각본 없이 국민과 대화 나선 문 대통령…100분간 ‘타운홀 미팅’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19일 22시 2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20일 수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 참석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를 하고 있다.연합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 행사에 참석해 민생 현안에 대한 국민의 질문을 받고 직접 답을 내놨다.

집권 후반기에 들어선 만큼 국민과의 정책 대화를 통해 대국민 소통 행보에 박차를 가하기 위한 행보의 일환이다.

‘국민과의 대화’는 이날 오후 8시부터 MC 겸 가수 배철수 씨의 사회로 MBC 등에서 100분간 방송됐다.

문 대통령이 생방송에 나와 정책에 대한 질의응답을 주고받는 것은 5월 9일 KBS 특집대담 ‘대통령에게 묻는다’에 출연한 후 6개월 만이다.

‘국민과의 대화’는 ‘대한민국이 질문한다’라는 제목의 영상으로 시작됐으며, 문 대통령의 짤막한 모두발언이 끝나고 국민 패널과 문 대통령의 문답이 진행됐다.

사전에 정해진 시나리오 없이 공개회의인 타운홀(town hall) 방식으로 진행된 이번 ‘국민과의 대화’에서 300명의 국민 패널은 즉석에서 발언권을 얻어 문 대통령에게 질문을 던졌다.

‘국민과의 대화’에서는 한반도 비핵화 및 남북관계 등 엄중한 외교·안보 사안부터 이른바 ‘조국 정국’ 등 문 대통령에게는 다소 껄끄러울 수 있는 이슈까지 분야를 가리지 않고 질문이 나왔다.

아울러 부동산 대책과 기업활력 제고 등을 아우르는 경제 문제는 물론, 학부모와 수험생의 관심이 집중된 대입제도 문제 등도 질문에 포함됐다.

국민 패널은 지난 10일부터 일주일간 MBC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한 인원을 대상으로 선정됐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전날 브리핑에서 “MBC 측으로부터 ‘작은 대한민국’이라는 콘셉트로 국민 패널을 선정했다고 전해 들었다”면서 “지역·성별·연령을 골고루 반영한 것은 물론 사회적 약자와 소외지역 국민을 배려했다고 들었다”고 밝혔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