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제 식구 감싸기' 달서구의회 비난 봇물
'제 식구 감싸기' 달서구의회 비난 봇물
  • 전재용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20일 21시 2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21일 목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연합, 성명서 발표…윤리특위 열고 물의 의원 징계 촉구
속보=대구 달서구의회가 올해 각종 논란을 빚은 의원들의 징계처분을 미루는 ‘제 식구 감싸기’ 행태(경북일보 19일자 5면)를 보이자 시민단체가 이를 비판하고 나섰다.

우리복지시민연합(이하 복지연합)은 20일 성명을 내고 각종 물의를 일으킨 달서구의회 의원들의 징계는 오리무중이라며 윤리특별위원회(이하 윤리특위) 위원장인 서민우(무소속, 장기·용산2동) 의원은 조속히 윤리특위를 소집해 해당 의원들을 징계해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윤리특위 회부 대상으로 거론되는 의원은 3명이다. 앞서 같은 당 소속 의원의 5분 발언을 표절한 홍복조(더불어민주당, 월성1·2동) 의원을 비롯해 자신이 예약한 식당에 가지 않아 다른 의원에게 막말한 안대국(민주당, 죽전·용산1동) 의원, 전반기 의장선거에서 동료 의원에게 돈 봉투를 돌린 뇌물공여혐의로 재판부로부터 500만 원 벌금형을 선고받은 김화덕(무소속, 이곡1·2·신당동) 의원 등이다.

하지만, 복지연합은 지난달 서 의원에게 전화를 걸어 논란을 빚은 의원들의 징계처분절차를 문의했으나 의회 차원의 징계가 어렵다는 식의 답변을 받았다고 밝혔다.

복지연합은 당시 서 의원이 “홍복조 의원과 안대국 의원은 제3의 의원이 윤리특위에 회부해야 가능하다. 김화덕 의원도 적극적으로 윤리위에 회부하는 의원이 있으면 회의를 소집할 수 있다”고 말했지만, 현재까지 서 의원의 입장은 변함없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복지연합 은재식 사무처장은 “서 의원은 5분 발언 표절 논란으로 물러난 홍복조 의원 대신 위원장이 됐지만, 다른 의원의 징계요구가 있어야 한다는 핑계로 대고 있다”며 “윤리특위를 소집해 해당 의원들을 징계하거나 그 역할을 못 하겠으면 위원장직을 사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달서구의회는 외부위원들로 윤리특위를 구성해 범법행위와 부적절한 처신을 단호하게 징계해야 하고, 민주당 대구시당도 물의를 일으킨 자당 의원 2명을 공천한 정당으로서 책임지고 징계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전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재용 기자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