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이상식 민주당 수성을 지역위원장, 29일 출판기념회
이상식 민주당 수성을 지역위원장, 29일 출판기념회
  • 배준수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20일 21시 2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21일 목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식 민주당 대구 수성을 지역위원장
이상식 민주당 대구 수성을 지역위원장

이상식(53) 더불어민주당 대구 수성을 지역위원장이 29일 오후 4시 지산동 호텔수성 수성스퀘어 컨벤션홀에서 출판기념회를 연다. 로버트 프루스트의 시에서 제목을 가져온 ‘가지 않은 길’이라고 제목을 새긴 책을 내놓는다.

이상식 위원장은 대구 경신고와 경찰대 수석 입학, 서울대 행정학석사 수료, 행정고시 합격이라는 이력을 갖고 있다. 주영국대사관 주재관, 홍콩 주재관, 서울 수서경찰서장, 안전행정부 치안정책관, 대구경찰청장, 부산경찰청장, 총리실 민정실장 등을 역임했다.

이상식 민주당 수성을 지역위원장의 저서 ‘가지 않은 길’ 표지.

‘가지 않은 길’은 총 3부로 구성했는데, 1부는 저자의 성장 과정을 설명한다. 경북 경주에서 태어나 대구에서 유학하기까지의 과정, 경찰대학을 선택한 이유, 청춘을 바친 경찰관 시절과 이후의 시련과 도전에 대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2부는 대구 이야기다. 임진왜란과 일제강점기, 민주화를 거치면서 나라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애국심과 자부심의 도시 대구의 위대한 정신에 대해 논한다. 해방 이후 대구 정치사를 통해 대구가 강한 야성의 도시였음을 다시금 일깨워줄 예정이다.

마지막 3부에서는 대구와 대한민국을 이야기한다. 험지로 불리는 대구에서 왜 민주당을 택했는지부터 정치인으로서 포부, 대구 보수화의 원인과 대구사람들의 큰집 의식, 대구가 변해야 대한민국이 변한다는 소신을 담았다.

이상식 위원장은 “책의 핵심내용은 TK 출신에 대구와 부산에서 경찰청장을 지내고도 왜 남들이 가는 흔하고 편한 길을 마다하고 남들이 가지 않는 험난한 길을 스스로 선택했는지 이유와 각오를 밝힌 부분”이라면서 “평소 좋아하는 시를 삽입한 것도 기존 정치지망생들의 책에서 흔치 않은 시도”라고 설명했다.

출판기념회 자체도 정치인과 유명 인사들의 축사에서 벗어나 주부와 장애인 등 평범한 주민들이 인사와 덕담을 하도록 했고, 30분간의 토크쇼를 통해서는 지역민들과 깊은 소통을 할 예정이다.
 

배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배준수 기자
배준수 baepro@kyongbuk.com

법조, 건설 및 부동산, 의료, 유통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