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허리띠 죈 기업들, 연말 성과급 잔치 옛말…69% "지급 계획 없다"
허리띠 죈 기업들, 연말 성과급 잔치 옛말…69% "지급 계획 없다"
  • 이종욱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20일 21시 2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21일 목요일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인, 456개사 대상 설문조사 결과…전년보다 6%p 늘어
올해 대기업군들의 실적이 악화 되는 등 경제난이 가중되면서 올 연말 성과급을 지급하지 않는 기업의 비율이 크게 늘어날 전망인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은 20일 기업 456개사를 대상으로 ‘연말 성과급 지급 계획’을 조사한 결과 68.6%가 ‘지급 계획이 없다’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62.6%보다 6%p는 늘어난 것이며, 2017년(68%)·2016년(63.4%)·2015년(64.6%) 등 최근 5년래 가장 높은 수치다.

성과급을 지급하지 않는 이유로는 ‘정기 지급규정이 없어서’(47%·복수응답)·‘회사 재정 상태가 안 좋아서’(32.3%)·‘목표 실적 달성에 실패해서’(21.4%)·‘다른 상여금을 지급해서’(10.2%) 등을 꼽았다.

특히 성과급을 지급하는 기업 중 86%는 성과급 외에 다른 보상도 함께 계획하고 있는 반면 성과급을 미지급하는 기업 중 성과급 외 다른 보상을 주겠다고 답한 기업은 32.6%에 불과해 ‘부익부, 빈익빈’의 모습을 보였다.

그렇다면 올해 기업들의 경영 상황은 어떨까?.

먼저 ‘올해 경영 목표를 달성했거나 달성할 것으로 예상되는지’에 대한 질문에서 전체 응답 기업의 55.7%가 ‘아니다’라고 답해 ‘그렇다(44.3%)’보다 11.4%p나 높았다.

또 지난해와 대비한 실적 현황에 대한 질문에서는 ‘작년 수준을 유지했다’가 38.8%로 가장 높게 나타난 가운데 ‘개선됐다(30.9%)’와‘악화됐다(30.3%)’가 비슷하게 나왔다.

반면 성과급을 지급한다는 기업(143개사)의 1인당 평균 지급액은 192만원으로 조사됐다.

이는 기본급 대비 평균 74.5% 수준이었다.

지급액은 기업 형태별로는 대기업이 평균 341만원인데 반해 중소기업은 152만원으로, 대기업과 중소기업가 2.2배의 차이를 보였다.

이들 기업은 성과급을 지급하는 이유로 ‘직원들의 사기 진작을 위해서(54.5%·복수응답)’‘목표 실적을 달성해서(44.8%)’‘정기 상여금으로 규정되어 있어서(11.9%)’‘인재관리 차원에서(11.9%)’라고 답했다.

한편 전체 응답 기업의 73.2%는 성과급 외에 직원들의 사기 진작을 위해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는 ‘송년회 등 행사’가 39.2%(복수응답)로 가장 많았고, ‘내년 연봉 인상(32%)’‘선물세트·상품권 선물(30.5%)’‘회식(29.9%)’‘특별 휴가(13.5%)’ 등이 있었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