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최병준 경북도의원, 혁신원자력 R&D사업 국비확보 총력을
최병준 경북도의원, 혁신원자력 R&D사업 국비확보 총력을
  • 양승복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21일 22시 1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22일 금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12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 도정질문
최병준 경북도의원.
경북도의회 최병준(경주) 의원은 21일 경북도가 추진중인 ‘혁신원자력 연구개발사업’의 절차적 문제점을 지적했다.

최 의원은 이날 제312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 도정질문을 통해 이같이 지적하고 국책사업 최종확정을 위한 면밀한 대책을 촉구했다.

최 의원은 “혁신 원자력 R&D 사업 추진과 관련해 지난 7월 경북도와 경주시, 한국원자력연구원이 혁신 원자력 연구개발 추진을 위한 MOU를 체결하고, 국책사업으로 유치된 것처럼 도민들에게 혼란을 주고 있다”며 “주관부처인 과기부에서 부처예산으로 신청도 돼 있지 않고, 예비타당성 조사도 거쳐야 한다”고 밝혔다.

또 “혁신 원자력 연구개발 사업이 국책사업으로 최종 확정되기에는 많은 절차가 남아 있고, 경북도가 방폐장유치지원금으로 먼저 부지제공과 예산투자를 약속한 데 대한 문제가 있다”며 “중요한 것은 국가주도하의 국비 확보이다”고 강조했다.

최 의원은 “혁신원자력 연구개발 사업 국비확보와 최종 유치를 위해 정부를 상대로 목소리를 높여야 하며, 경북도가 차세대 원자력핵심기술의 선도 지역으로 도약하기 위한 도차원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