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한국도로공사, 고속도로 휴게소 나이트카페 4곳 추가 개장
한국도로공사, 고속도로 휴게소 나이트카페 4곳 추가 개장
  • 박용기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22일 22시 2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22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부고속도로 죽전(서울 방향) 휴게소 나이트카페(Night cafe) 매장. 한국도로공사
주간 영업 뒤 문을 닫는 고속도로 휴게소 매장의 주방을 공유하는 ‘나이트 카페(Night cafe)’가 문을 연다.

한국도로공사는 경부고속도로 죽전(서울 방향) 휴게소 등 4개소에 ‘나이트 카페’를 추가로 개장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에 나이트카페를 개장하는 곳은 △경부고속도로 죽전(서울 방향) 휴게소 △안성(서울 방향) 휴게소 △서해안고속도로 화성(서울 방향) 휴게소 △중부고속도로 하남만남의광장 휴게소 등이다. 영업은 이날 오후 8시부터 시작된다.

나이트 카페는 주간(08시~20시)에 휴게소 운영사가 영업한 매장을 야간 틈새 시간(20시~24시)에 창업자가 영업할 수 있도록 시간을 나눠 매장을 공유하는 형태의 사업이다.

현행법상 불가한 휴게소 주방 공유에 대한 한국도로공사는 일자리 창출과 휴게소 고객서비스 개선을 위해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규제 특례를 받아 지난 6월부터 서울 만남의광장과 안성(부산 방향) 휴게소 2곳에서 시범운영을 하고 있다.

신규 나이트 카페 운영자는 공모를 거쳐 취약계층인 여성 가장 2명을 비롯해 예비 창업가 청년, 사업 실패 이후 재기를 꿈꾸는 자영업자 각 1명씩 총 4명이 선정됐으며, 커피, 간식류 등의 매장을 자율적으로 운영하게 된다.

운영자들에게는 야간 시간대에만 운영되는 점을 참작해 임대료가 면제되고, 간판 및 기타 설비 지원 등의 혜택이 제공된다.

나이트 카페는 올해 2019 국토교통부 우수사례 경진대회 최우수상 수상, 대한민국 정부 혁신 박람회 참가 및 정부 혁신 경진대회 16선 진출, 정부의 적극 행정 우수사례 선정 등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공유경제의 모범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한국도로공사 관계자는 “올 6월에 개장한 나이트 카페 2곳이 창업자와 고객 모두가 만족하는 기대 이상의 성과를 내고 있어 추가로 4개소를 개장하게 되었으며, 점진적으로 전국 휴게소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용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용기 기자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김천,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