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영양군, 인구절벽·지방소멸 해소 민관 힘 합친다
영양군, 인구절벽·지방소멸 해소 민관 힘 합친다
  • 정형기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25일 21시 4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26일 화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군청서 범군민운동 개최…'인구 2만 회복' 박차
영양군이 인구지킴이 캠페인을 하고 있는 모습

영양군은 저출산·고령화로 인한 인구구조 변화로 인구절벽과 지방소멸의 문제가 현실화되면서 예상되는 사회·경제적 위험요인 해소와 영양군의 존립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29일, 영양군청 대회의실에서 지역 내 유관기관 단체장과 군민 200여명이 함께하는 범군민운동을 전개한다고 25일 밝혔다.

영양군의 인구는 올 10월 말 기준 1만7015명으로 연내에 인구 1만7000명 선이 붕괴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처럼 영양군의 지자체 존립 자체에 대한 위기감이 고조되어, 이를 타개할 획기적인 방안 마련이 시급하다는 군민 공감대가 형성되면서 이를 범군민적인 운동으로 연계해야 한다는 군민들의 뜻을 모아 인구 2만 회복을 위한 첫 출발을 알리는 자리를 마련하게 됐다.

1973년 7만791명을 정점으로 차츰 인구가 감소하기 시작한 영양군은 70~80년대 산업화를 겪으며 젊은층이 급격히 빠져나가기 시작해 2002년에는 인구 2만명 선이 붕괴됐고, 인구 하락 곡선은 지속적으로 내리막길로 치달아 영양군의 심리적 마지노선인 1만7000명 선까지 붕괴가 될 것으로 예상돼 영양군 전체가 위기감에 직면하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인구는 자치단체의 조직규모를 정하는 기본 척도로서 중앙정부의 지자체 평가에 있어 각종 교부세와 지방세 확충에 있어 주요 산정 기준으로 활용돼 인구 감소로 인한 유무형의 손실도 큰 만큼, 이를 해결하지 못하게 되면 영양군의 미래도 보장할 수 없다는 위기감과 공감대가 군민들 사이에서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영양군을 중심으로 지역 내 기관단체장과 군민들이 함께 힘을 모아 당면한 현안 해결을 위한 지혜를 모으고자 영양군 인구 증대를 위한 간담회를 개최하며, 군민의 뜻을 담은 결의문 낭독으로 범군민운동의 시작을 알리게 된다.

영양군은 지난 4월부터 ‘영양군 인구증가정책 지원조례(안)’를 마련해 제정을 앞두고 있으며, 단기적이고 현실적인 접근을 위해 영양군 전 공직자를 대상으로 주소 실태 파악과 가족 지역 내 미전입자의 주소이전 독려, 주요 유관기관·단체·시설·기업 종사자 중 미전입자 주소이전을 독려하는 등 실제 지역 내 거주자의 전입신고를 유도해 인구 증가를 위한 가시적인 성과를 꾀하고자 한다.

여기에 조례안 마련에 따른 전입 축하금 지원(1인 10만원, 세대별 최대 50만원), 청년 직장인 주택 임차료 지원(연 120만원, 최대 3년 지급), 주소이전 유공장려금 지원(전입에 기여한 개인·기관·기업에 장려금 지원)을 할 계획이다.

영양군은 그동안 인구증대를 위해 전국에서 선도적으로 실시한 신생아 양육비 지급을 비롯한 각종 양육 지원 혜택에도 좀처럼 가시적인 성과를 보이지 못하고 후퇴하는 영양군의 인구 지도를 획기적인 방안으로 되돌리기 위해서는 각종 지원혜택과 전입지원뿐만 아니라 장기적인 관점에서 접근해 새둥지마을 조성사업, 귀농귀촌 지원사업 등 다각도의 해결방안 모색으로 투트랙 접근방식에 적극 나선다는 방침이다.

오도창 군수는 “인구는 각종 정책의 기본이 되는 중요한 요소인 만큼 이번 영양군의 범군민운동을 계기로 인구 감소 문제가 남의 이야기 아닌 우리 영양군민 모두가 인식하고 이에 대응하기 위한 공동의 문제라는 인식을 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라며 “영양군 주소 갖기 운동으로 인구 회복에 도움을 받을 수는 있지만 한계도 있는 것이 사실이므로 이를 하나의 발판으로 삼아 지자체 존립의 심각한 위협이 되는 인구감소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범군민 지역 사랑 운동으로 확산 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정형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형기 기자
정형기 기자 jeonghk@kyongbuk.com

경북교육청, 안동지역 대학·병원, 경북도 산하기관, 영양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