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항서 대낮 음주운전 60대, 담벼락 들이받고 전복 사고
포항서 대낮 음주운전 60대, 담벼락 들이받고 전복 사고
  • 이새별 수습기자
  • 승인 2019년 11월 26일 13시 5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26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오후 포항시 남구 오천읍 부영 5차 아파트 단지 인근에서 60대 남성이 몰던 그랜저 차량이 담벼락을 들이받고 전복됐다.
대낮에 음주운전을 하던 60대 남성이 담벼락을 들이받아 차량이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포항남부경찰서에 따르면 25일 오후 3시 55분께 포항시 남구 오천읍 부영5차 아파트 단지에서 사랑으로 유치원 방면으로 진행하던 그랜저 운전자 A(60)씨가 중심을 잃고 담벼락으로 돌진했다.

이 사고로 승용차가 뒤집히면서 전면 유리창이 깨지는 등 반파 수준의 피해를 입었으나 A씨는 별다른 피해를 입지 않았다.

음주 측정 결과,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98%로 면허취소 수준(0.08%)을 훌쩍 뛰어넘는 만취 상태였다.

경찰은 조만간 A씨를 불러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이새별 수습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새별 수습기자
이새별 수습기자 lsb@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