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군위군, 통합신공항 염원 ‘종이비행기 날리기’ 행사 가져
군위군, 통합신공항 염원 ‘종이비행기 날리기’ 행사 가져
  • 이만식 기자
  • 승인 2019년 12월 02일 21시 2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03일 화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위군은 2일 군청 3층 대회의실에서 실시한 정례조회에서 통합신공항 우보 유치의 염원을 담은 종이비행기 날리기 행사를 가졌다.
군위군은 2일 군청 3층 대회의실에서 실시한 정례조회에서 통합신공항 군위 우보 유치의 염원을 담은 종이비행기 날리기 행사를 했다.

김기덕 부군수(군수 직무대리)를 비롯한 400여 명의 직원들이 형형색색의 종이비행기를 날리며 통합 신공항 우보 유치에 대한 비장한 결의를 다졌다.

군위군은 통합 신공항은 우보지역과 소보지역 중 주민투표를 통해 나타나는 군민의 뜻을 따르겠다는 방침을 가지고 있으며, 현재 군청 및 사업소, 읍면의 전 직원이 통합 신공항 우보 유치를 위해 휴일도 반납한 채 대주민홍보에 열중하고 있다.

정례조회를 주관한 김기덕 부군수는 “군민의 염원이 헛되지 않도록 국방부에서 주민투표요구를 하기 전 남은 20여 일 동안 모든 직원이 공항업무에 전력을 다해 군위군민들이 주민투표에서 의견을 표현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력하게 말했다.

이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만식 기자
이만식 기자 mslee@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