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계명대, 대구·경북사회혁신지원 비전선포식 개최
계명대, 대구·경북사회혁신지원 비전선포식 개최
  • 김현목 기자
  • 승인 2019년 12월 02일 21시 2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03일 화요일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교 자원·역량 살려 지역 혁신 역할 다하자"
계명대가 대구경북사회혁신지원센터를 설립, 지역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역할을 재정비한다. 지원센터 출범과 함께 지난달 29일 교수대표 이태희 교수, 직원대표 이가경, 학생대표 이재민, 동문과 외국인대표 바사란 바하르가 대구경북사회혁신 비전선언문을 낭독하고 있다.
계명대가 ‘대구·경북사회혁신지원센터’ 설립에 맞춰 사회혁신지원 비전 선포식을 열었다.

계명대는 지역사회에 대한 대학의 새로운 역할을 제시하기 위해 지원센터를 설립한다.

이에 따라 지난달 29일 성서캠퍼스 의양관 운제실에서 비전 선포식을 마련했다.

선포식은 권영진 시장을 비롯해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 배지숙 시 의회 의장, 강은희 시 교육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계명대는 지역의 미래를 위한 대학의 헌신을 적극적으로 수행하고 관리하기 위해 지원 센터 설립에 나섰다.

대학에 부여된 사회적 책임은 교육·연구·봉사의 고등교육의 사명아래 규범적으로 정의돼 왔다.

하지만 최근 기존의 수동적인 ‘봉사’개념에서 대학의 지역에 대한 사회적 책임과 연대를 통해 지역사회에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 내는 ‘사회혁신’을 봉사의 확장 개념으로 인식하는 것으로 변했다.

지원센터는 총장 직속기구로 두고 사회혁신과 봉사의 컨트롤 타워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교육·연구·봉사·산학 등 대학의 모든 활동에 사회혁신의 핵심가치를 공유하고 대학 지원 관련 조직과의 연대를 통한 사업운영의 기반을 구축한다.

이를 통해 지역 현안문제에 대한 정책적 대안을 제시하고 계명대와 지자체 연계 인재육성 방안을 제안하는 등 지역과 대학이 상생하기 위한 연대와 협력적 네트워크를 구축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신일희 총장은 “대학은 늘 지역에 있어왔으며 존재만으로 그치지 않고 소통하고 관계해 지역과 함께 성장하고 발전을 이뤄야 한다”며 “계명대의 자원과 역량을 살려 지역사회와 공유하고, 지역사회와의 연대를 통해 지역을 혁신하는 등 그 역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