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동해 해상에 강풍·풍랑주의보...포항∼울릉 여객선 4일간 통제
동해 해상에 강풍·풍랑주의보...포항∼울릉 여객선 4일간 통제
  • 박재형 기자
  • 승인 2019년 12월 02일 21시 2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03일 화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해안 기상악화로 저동항에 정박중인 여객선과 오징어 채낚기 어선.
동해안 기상악화로 2일부터 포항∼울릉 간 여객선 운항이 통제됐다.

2일 오전 9시 강원지방기상청 발표에 따르면 오전 9시를 기해 동해중부 먼바다에 풍랑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바람이 초속 10∼18m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유의파고)이 1.5∼5.0m로 매우 높게 일고 있다.

이번 풍랑주의보는 오는 5일 오후 15시∼18시 사이로 해제 예고하고 있어 4일간 포항∼울릉 간 여객선의 입출항이 전면 통제돼 울릉주민과 관광객의 불편이 크게 예상된다. 또 오징어 성어기를 맞아 울릉도 근해에 조업을 나선 타지어선 100여척 등 오징어 채낚기 어선 300여 척이 저동항에 정박 중이다.

가뜩이나 오징어 생산량이 턱없이 부족한데 기상악화로 발이 묶여 있어 어민들의 시름이 한층 더해지고 있다.

박재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재형 기자
박재형 기자 jhp@kyongbuk.com

울릉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