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해병대 제1항공대대 창설…'마리온' 18대 배치
해병대 제1항공대대 창설…'마리온' 18대 배치
  • 류희진 기자
  • 승인 2019년 12월 02일 21시 2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03일 화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병대는 지난달 29일 포항의 해병 1사단 전투연병장에서 ‘마린온’ 상륙기동헬기를 주축으로 하는 제1항공대대 창설식을 가졌다고 2일 밝혔다. 해병대
해병대에 ‘마린온’ 상륙기동헬기를 주축으로 하는 항공대대가 창설됐다.

해병대는 지난달 29일 포항의 해병 1사단 전투연병장에서 제1항공대대 창설식을 가졌다고 2일 밝혔다.

제1항공대대는 기존 1·2사단 항공대를 해체해 새로 편성된 상륙기동헬기부대로 오는 2021년 해병대 항공단 창설 전까지 전 부대에 대한 항공지원을 담당한다.

아울러 미래 입체고속상륙작전과 신속대응작전 등 다양한 임무 수행이 가능한 공지기동형 부대의 핵심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제1항공대대에는 상륙기동헬기 마린온 18대가량이 배치된다.

상륙기동헬기는 유사시 해병대 상륙작전에 투입되는 헬기이며 전략도서 방어·신속대응작전·비군사 인도주의 작전 등의 임무도 수행할 수 있다.

마린온의 최대 순항속도는 시속 265㎞에 달하고 2시간 이상 비행이 가능하다. 또 기체에는 7.62㎜ 기관총 2정을 장착하고 있으며 최대 9명이 탑승할 수 있다.

해병대는 지난해 1월, 1사단 항공대에 상륙기동헬기 마린온을 처음 배치하면서 해병대 창설 45년 만에 항공 전력을 보유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해병대는 6·25 전쟁이 끝나고 1958년 U-6 정찰기 2대와 O-1 정찰기 6대로 항공관측대를 창설해 정찰기 위주의 항공전력을 운영했으나, 1973년 해병대 항공부대가 해군에 통합되면서 항공전력을 해군에 넘겨줬다. 당시 모든 해병대 항공기는 정찰용이었다.

해병대는 오는 2023년까지 상륙기동헬기 28대를 도입할 계획이다. 상륙작전 능력을 강화하기 위해 도입 규모를 늘리는 방안 또한 검토 중이다.

이승도 해병대 사령관은 “공지기동해병대의 꿈을 실현하기 위한 첫 걸음을 내딛었다”며 “해병대는 언제, 어디서든, 어떤 위협에서도 국가와 국민의 요구에 신속하게 대응 가능한 ‘전방위 위협에 신속대응 가능한 국가전략 기동군’을 모습을 갖춰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제1항공대대를 기점으로 해병대 항공단 창설에도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