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문희상 의장 "예산안 법정시한 못지켜 송구"
문희상 의장 "예산안 법정시한 못지켜 송구"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9년 12월 02일 21시 2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03일 화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스스로 헌법 어긴다는 뼈아픈 지적 피할 수 없게 돼"
문희상 국회의장은 2일 내년도 정부 예산안이 여야의 대치 정국으로 법정 처리 시한을 지키지 못한 데 대해 “5년 연속 법정 시한을 넘기는 부끄러운 국회가 됐다”고 지적하며 조속한 처리를 촉구했다.

문 의장은 이날 오후 입장문을 통해 “오늘은 헌법이 정한 2020년도 예산안의 법정 처리시한이지만 결국 지키지 못하게 됐다”며 “국회 스스로 헌법을 어기고 있다는 뼈아픈 지적을 피할 수 없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입법부를 대표하는 국회의장으로서 참담한 심정으로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설명했다.

문 의장은 특히 “부진즉퇴(不進則退), 나아가지 못하면 퇴보하는 것이라고 했다”면서 “20대 국회는 단 한 걸음도 앞으로 나아가지 못한 채 종착역을 눈 앞에 두고 있다. 국민과 역사 앞에 어떻게 기록될 것인지 두려워해야 할 시점”이라고 경고했다.

또, “여야 모두 엄중한 민생경제 상황을 상기해야 한다. 예산안은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통과돼야 한다”며 “밤을 새워서라도 예산안이 처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