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美정찰기, 연일 대북 감시비행…E-8C 지상감시기 또 출동
美정찰기, 연일 대북 감시비행…E-8C 지상감시기 또 출동
  • 연합
  • 승인 2019년 12월 03일 07시 4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03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北제시 ‘연말시한’ 고려해 중·장거리 미사일기지 감시한듯

미국 정찰기가 연일 한반도 상공을 비행하며 대북 감시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북한이 미국에 일방적으로 통보한 ‘연말시한’이 코앞으로 다가오자 미군이 북한의 중·장거리미사일 기지 동향을 집중적으로 감시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3일 민간항공추적 사이트 ‘에어크래프트 스폿’(Aircraft Spots)에 따르면 미국 공군의 지상감시정찰기 E-8C 조인트 스타즈(J-STARS)가 한반도 상공으로 출동해 대북 감시작전 비행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E-8C는 이날 한반도 8.8㎞ 상공에서 작전 비행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정찰기는 지난달 27일에도 한반도 상공에 출동한 바 있다. 지상의 목표물을 주로 감시·정찰하는 E-8C가 엿새 만에 또 대북 감시·정찰비행에 나서 그 배경이 주목된다.

앞서 2일에는 RC-135W(리벳 조인트), 지난달 30일과 28일에는 U-2S(드래건 레이디)와 EP-3E 정찰기 등이 한반도 상공으로 출동했다.

엿새 만에 출동한 E-8C는 폭 44.2m, 길이 46.6m, 높이 12.9m로 순항속도는 마하 0.8이다. 한 번 비행하면 9∼11시간가량 체공할 수 있고, 항속거리는 9천270㎞에 이른다.

통합 감시 및 목표공격 레이더 시스템 등을 탑재한 E-8C는 고도 9∼12㎞ 상공에서 북한군의 미사일기지, 야전군의 기동, 해안포 및 장사정포 기지 등 지상 병력과 장비 움직임을 정밀 감시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군의 한 관계자는 “미국의 정찰기들이 최근 들어 위치 식별 장치를 의도적으로 켜놓고 비행하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북한지역을 속속들이 들여다보고 있다는 것을 의도적으로 과시하면서 압박하려는 의도도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