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파키스탄 여성 629명, 중국 남성에 신부로 팔렸다"
"파키스탄 여성 629명, 중국 남성에 신부로 팔렸다"
  • 연합
  • 승인 2019년 12월 05일 13시 5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05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P, 명단 입수…"신랑, 3천만원∼7천700만원 지불"
중국 남성에게 신부로 팔려 갔던 파키스탄 여성[AP=연합뉴스]
중국 남성에게 신부로 팔려 갔던 파키스탄 여성[AP=연합뉴스]

파키스탄 여성 629명이 작년부터 올해 4월까지 중국 남성에게 신부로 팔렸다며 AP통신이 수사 당국이 작성한 명단을 입수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파키스탄 연방수사국은 올해 6월 출입국 시스템 정보를 활용해 ‘매매혼’, ‘인신매매’를 당한 것으로 보이는 여성 629명의 신원과 중국인 남편의 이름 등을 적은 명단을 만들었다.

피해 여성 중에는 10대 소녀가 포함됐으며, 대부분 가난한 집에서 태어나 가족이 팔아넘긴 것으로 추정됐다.

익명을 요구한 수사 관계자는 “중국인 신랑은 브로커에게 신부를 사 오는 대가로 400만 루피∼1천만 루피(3천만원∼7천700만원)를 지불한다”며 “딸을 판 가족에게 주어지는 돈은 20만 루피(154만원)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이렇게 팔려나간 파키스탄 신부는 중국에서 성적 학대를 포함해 신체·언어적 학대를 당하고, 때로는 성매매를 강요받기도 한다고 AP통신은 보도했다.

심지어 중국으로 팔려 간 여성 중 일부의 장기를 떼어갔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중국 남성에게 신부로 팔려 갔던 파키스탄 여성[AP=연합뉴스]
중국 남성에게 신부로 팔려 갔던 파키스탄 여성[AP=연합뉴스]

중국은 1979년 가구당 자녀를 1명으로 제한하는 ‘한 자녀 정책’을 시행하면서 남녀 성비 불균형 현상이 생겼다.

중국 남성이 여성보다 3천400만명 정도 더 많기 때문에 국제결혼이 성행하고, 매매혼까지 이뤄지고 있다.

AP통신은 파키스탄이 중국과 우호 관계를 강조하다 보니 수사와 재판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올해 10월 파키스탄 법원은 인신매매 혐의로 기소된 31명의 중국인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피해 여성들이 회유와 협박을 받아 진술을 번복했기 때문이다.

파키스탄서 인신매매 혐의로 체포된 중국인들[AP=연합뉴스]
파키스탄서 인신매매 혐의로 체포된 중국인들[AP=연합뉴스]

수사 관계자들은 이번 사건을 깊이 파고들지 말라는 ‘윗선’의 압력을 받고, 심지어 다른 곳으로 전보 당한 사람도 있다고 주장했다.

인권 운동가들은 “파키스탄이 중국과 경제 협력을 해치고 싶지 않아서 ‘신부 인신매매’를 눈 감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파키스탄 내무부와 외무부는 논평을 거부했다.

중국 외교부는 “중국과 파키스탄 양국 정부는 법과 규정을 준수하면서 자발적 동의를 바탕으로 행복한 가정을 이루는 것을 지지한다”며 “불법적인 국제결혼업 종사자에 대해서는 단호히 처벌하고 있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