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해수부, 항만 미세먼지 저감 육상전원공급설비 구축
해수부, 항만 미세먼지 저감 육상전원공급설비 구축
  • 손석호 기자
  • 승인 2019년 12월 05일 21시 4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06일 금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30년까지 전국 13개 항만248개 선석에 총 9322억 투입 예정
육상전원공급설비 개념도.
2030년까지 포항항 등 전국 13개 주요 항만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육상전원공급설비(AMP)가 구축된다.

해양수산부는 항만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2030년까지 포항항·부산항 등 전국 13개 주요 항만 248개 선석에 육상전원공급설비(AMP: Alternative Maritime Power·정박 중인 선박에 필요한 전기를 육상에서 공급하는 시스템)를 구축하는 중기투자계획을 수립해 5일 발표했다.

선박은 운항할 때뿐만 아니라 부두에 접안해 있는 동안에도 선내 냉동·냉장설비, 선원 취사설비 등을 사용하기 위해 발전기를 가동하며, 이때 황산화물, 질소산화물, 미세먼지 등이 다량 배출된다.

선박 배출가스가 항만지역 내 미세먼지 발생 주 요인으로 지적됨에 따라, 해수부는 항만 미세먼지 저감을 통해 친환경항만을 구축하고, 강화되는 국내외 환경규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항만 육상전원공급설비 구축 중기 계획’을 마련했다.

이번 투자계획 대상은 1차적으로 전국 60개 항만 중 연간 연료소비량이 1만t 이상인 13개 항만을 선정했다.
13개 항만(248선석) AMP 구축시 미세먼지 감축효과
2차로 민간소유부두·재개발예정부두·위험물 취급부두 등을 제외한 518개 선석 중 미세먼지 심각성 및 AMP 운영여건 등을 고려 최종적으로 248개 선석을 선정했다.

이 계획에 따르면 2030년까지 육상전원공급설비를 구축하기 위해 총 9322억 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이 중 정부가 6991억 원, 항만공사가 2331억 원을 각각 투자할 예정이다.

이 계획에서 제외된 무역항(13개 항만 선석중 이번 계획에서 제외된 선석 포함) 및 연안항은 환경규제 등 여건 변화를 고려해 추후 구축 시기와 규모를 검토예정이다.

이번 계획에 따라 2030년까지 AMP가 차질 없이 구축될 경우, 13개 항만에 정박하는 선박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량(PM 2.5 기준) 35.7%를 감축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추산된다.

참고로 2016년 13개 항만 정박 선박에서 발생한 연간 미세먼지 발생량은 약 1만6800t이다.

한편 지난해 8월부터 부산·인천·광양항 총 8개 선석에 시범사업으로 설치 중인 AMP는 올해 연말까지 공사가 마무리되고 내년 1월부터 시범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해수부 관계자는 “육상전원공급설비를 차질없이 구축·운영해 항만지역 ‘맑은 공기, 숨쉴 권리’를 확보해 나갈 것”이라며 “선사에 대한 AMP 이용 의무화와 혜택 방안 등을 다각도로 검토해 AMP 이용 활성화 대책도 마련할 계획”이라고 했다.

손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손석호 기자
손석호 기자 ssh@kyongbuk.com

포항 북구지역, 검찰, 법원 등 각급 기관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