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동해 먼바다 통발 어구 상습 절취한 60대 선장 구속
동해 먼바다 통발 어구 상습 절취한 60대 선장 구속
  • 손석호 기자
  • 승인 2019년 12월 06일 07시 5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06일 금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해양경찰서
포항해경, 해상 어구절도 선장 검거 관련 사진.
포항해경, 해상 어구절도 선장 검거 관련 사진.

바다에서 다른 선박이 설치해 둔 통발 어구를 상습적으로 훔친 60대 선장이 구속됐다.

포항해양경찰서는 지난 3월께 다른 선박이 동해 먼바다에 놓은 통발어구 2500만 원 상당을 상습 절취한 선장 A(62)씨를 특수절도 혐의로 구속했다고 5일 밝혔다.

포항해경에 따르면 A씨는 바다에는 목격자나 CCTV가 없어 절도 행위가 쉽고 범행 흔적이 잘 남지 않는다는 특성을 악용해 범행을 저지르던 중, 인근에서 조업 중이던 피해 어선 선장과 선원들에게 발각됐다.

해경은 피해신고를 접수받고 가해 선박의 항적, 피해어선 목격자 진술, 범행 관련 사진 등 증거를 확보했으나 선장 A씨가 출석에 불응하고 장기간 도주해 수사에 어려움을 겪었다.

이후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장기간 탐문 및 잠복활동을 한 결과 피의자를 검거했으나 피의자는 범행사실을 전면 부인했다.

그러나 증거자료를 바탕으로 끈질긴 수사 끝에 모든 범행사실을 자백했다.

해경은 향후 A씨를 상대로 여죄 수사와 범행에 가담한 공범 검거에 주력할 예정이다. 또 영세 어민 생계수단을 보호코자 어획물과 어구 절도사범에 대해 강력 단속을 펼칠 방침이다.

한편 2인 이상이 타인의 통발어구·어획물을 절취할 경우 형법 제331조(특수절도)에 의해 1년 이상 10년 이하의 징역에 처해진다.

손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손석호 기자
손석호 기자 ssh@kyongbuk.com

포항 북구지역, 검찰, 법원 등 각급 기관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